전체메뉴
‘고흥 스마트팜 혁신밸리’ 전남 후보지로 선정
더보기

‘고흥 스마트팜 혁신밸리’ 전남 후보지로 선정

이형주 기자 입력 2019-01-03 03:00수정 2019-01-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농식품부, 작년 김제-상주 이어 3월에 두 곳 추가 지정 계획
“인구감소-고령화 등의 난제 스마트팜으로 해결 기대”
남해안의 끝자락에 위치한 전남 고흥군은 연평균 기온이 13.6도로 온화하다. 일조량도 전국 평균보다 240시간 많다. 반도인 고흥의 서쪽 바다를 1990년대부터 방조제로 막아 조성한 것이 고흥만간척지다. 고흥만간척지는 전체 면적 3000ha 중 1570ha가 드넓은 농경지다. 한국농어촌공사가 소유하고 있는 농경지는 농민들에게 임대하거나 매각되기도 한다. 이런 여건을 갖춘 고흥은 유리온실이나 비닐온실 농사 최적지다. 농민 김모 씨(68)는 “고흥만간척지는 따듯한 데다 땅값이 비교적 저렴해 대규모 농업시설이 들어서기 적합하다”고 말했다. 고흥군은 농림축산식품부 공모 예정인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의 전남도 후보지로 고흥만간척지가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고흥이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의 꿈을 펼치기 시작한 것이다.

스마트팜은 유리·비닐온실과 축사, 과수원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원격과 자동으로 작물, 가축의 생육환경을 제어할 수 있는 농장이다. 스마트팜은 노동력과 에너지 등의 투입량을 최적화할 수 있다. 농사를 지으면서 데이터와 전문가 조언 등을 활용한다. 혁신밸리는 스마트팜을 통해 청년인력 양성과 농작물 생산, 유통, 기술혁신, 창업을 이끄는 지역 거점단지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전북 김제시와 경북 상주시를 스마트팜 혁신밸리 1차 조성지역으로 선정했고 올 3월 말에 두 곳을 추가로 지정한다. 추가 조성지역 공모는 10일을 전후해 이뤄지고 두 달간 평가절차를 거친다. 1000억 원 정도가 투입되는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연구·교육시설, 임대형 스마트팜, 배후 농공단지, 마을 등으로 구성되며 면적은 20ha 이상으로 조성된다. 전남도 관계자는 “농도인 전남이 스마트팜 혁신밸리 1차 조성사업에서 탈락했지만 올해는 반드시 선정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남은 2016년 기준으로 전국 온실 면적의 9%(4659ha)를 차지한다. 하지만 온실 대부분은 0.5ha 이하로 영세해 소득 창출이 쉽지 않다. 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일손 또한 부족하다. 김희곤 전남도농업기술원 원예연구소 연구관(55)은 “전남 농업이 처한 각종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스마트팜”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고흥은 인구 감소와 고령화, 영세농업 위기에 직면해 있다. 전체 인구 6만5000명 중 1만9000명이 농민이지만 고령화됐다. 또 전체 434개 온실농가(재배면적 112ha) 중 시설비가 많이 투입되는 유리온실은 두 곳에 불과하다. 고흥군은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로 농업 분야 4차 산업혁명을 이끌겠다는 포부다. 고흥군이 신청한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은 고흥만간척지 22ha에 농자재 연구시설, 농민 교육시설, 임대형 스마트팜 농장 등이 들어서는 것이다.

농민들은 고흥만간척지에 스마트팜 혁신밸리가 들어서 청년 농민이 유입되고 연구 인력이 상주해 인구 증가와 농업 생산량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송귀근 고흥군수는 “고흥이 전남 대표로 선발된 만큼 전남도와 순천대, 전남테크노파크 등과 함께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고흥군#스마트팜#스마트팜 혁신밸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