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평화당 “이순자 신년 벽두에 망언, 해외토픽에 나올 일”
더보기

평화당 “이순자 신년 벽두에 망언, 해외토픽에 나올 일”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1-02 14:02수정 2019-01-02 14: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평화당은 2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가 ‘남편이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아버지’라고 말한 데 대해 "해외토픽에 나올 일이다"며 강력히 규탄했다.

이날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기가 막힌다. 전두환이 민주주의 아버지라니 신년 벽두에 이 무슨 망언인가"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용납할 수 없는 작태다. 5·18 진상규명에 앞장 서서 협조해도 모자랄 판에 5·18 단체들과 광주시민을 정면으로 모욕했다"며 "5.18과 한국 민주주의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5·18 진상규명 특별법이 통과됐지만 자유한국당의 비협조로 진상규명위원회가 출범하지 못하고 있는데, 더욱 진상규명 작업이 절실해졌다"며 "자유한국당은 5·18 진상규명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