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북삼성 의사 살해’ 30대 오늘 영장심사…사인규명 부검도
더보기

‘강북삼성 의사 살해’ 30대 오늘 영장심사…사인규명 부검도

뉴스1입력 2019-01-02 08:26수정 2019-01-02 08: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저녁·밤 구속 여부 결정…“범행시인하나 횡설수설”
© News1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 신경정신과에서 의사를 흉기로 살해한 피의자 박모씨(30)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일 중 결정된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심사)이 이날 오후 3시부터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날(1일) 살인 혐의로 체포된 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44분쯤 외래 진료를 받던 도중 담당 의사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박씨는 진료 도중 흉기를 휘두르기 시작해, 놀라서 도망치다가 복도에서 넘어진 의사의 가슴 부위를 수차례 찌른 것으로 전해졌다.


흉기에 찔린 의사는 곧장 응급실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오후 7시30분쯤 숨졌다. 간호사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박씨를 현장에서 긴급체포했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범행은 시인하나 동기에 대해서는 횡설수설하고 있다”며 “피의자의 소지품 등 객관적 자료 분석 및 피의자 주변 조사 등을 통해 계속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