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어린이 책]몸집은 콩알만큼 작지만 마음은 누구보다 큰걸요
더보기

[어린이 책]몸집은 콩알만큼 작지만 마음은 누구보다 큰걸요

조윤경 기자 입력 2018-12-22 03:00수정 2018-12-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완두/다비드 칼리 글·세바스티앙 무랭 그림·이주영 옮김/34쪽·9500원·진선아이(4∼9세)
태어날 때부터 몸집이 완두콩처럼 아주 작은 아이인 완두는 엄마가 손수 만든 옷을 입고 인형 신발을 빌려 신었다. 완두는 수영, 레슬링, 줄타기처럼 매일 새로운 놀이를 하느라 분주하다. 학교에 들어가니 식사를 하거나 친구들과 어울리기가 어려웠다. 하지만 남들과 다른 몸집 때문에 슬퍼하지 않았다. 있는 그대로 자기 자신을 사랑하고 스스로를 행복하게 만든다.

완두가 세상을 마주하고 성장하며 자존감을 키우는 모습을 통해 남과 비교하기보다 좋아하고 잘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하는 태도를 배우게 한다.
 
조윤경 기자 yunique@donga.com
주요기사
#완두#다비드 칼리#이주영#어린이 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