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두 아이 아빠 박상현 35세에 아시안투어 신인상
더보기

두 아이 아빠 박상현 35세에 아시안투어 신인상

김종석기자 입력 2018-12-18 03:00수정 2018-12-18 06: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두 아들의 아빠인 남자 골프 간판스타 박상현이 35세 나이에 뒤늦게 처음으로 신인상을 받았다.

17일 아시안투어에 따르면 박상현은 전날 끝난 시즌 마지막 대회인 인도네시안 마스터스를 공동 41위로 마치며 신인왕에 올랐다. 아시안 투어는 상금으로 신인왕을 결정하는데 프로 14년 차인 박상현은 신인 최고인 56만6211달러(약 6억4000만 원)를 획득했다. 박상현과 신인상을 다퉜던 저스틴 하딩(남아프리카공화국)은 이번 대회에서 컷 탈락했다.

올해 매경오픈 우승 후 두 아들, 캐디와 포즈를 취한 박상현. KPGA제공
상금 전체 2위에 올라 유럽 투어 진출 자격도 얻은 박상현은 “사실 상을 받게 될 줄은 몰라 얼떨떨하다. 상금왕보다 평생 한 번뿐인 신인상이 더 기쁘다”고 말했다.


2005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박상현은 당시 신인 시절 15개 대회에서 6번 컷 탈락하며 톱10 2회가 최고 성적이라 신인상과 거리가 멀었다. 14년째 투어 프로로 활동하는 그는 올해 코리안투어에서 3승을 거두며 상금왕과 평균타수상까지 휩쓰는 전성기를 누렸다.

주요기사


박상현은 지난달 소속사인 동아제약과 함께 각각 1억원을 마련해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소아암 어린이 치료를 위한 기부금 2억 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박상현은 코리안투어 신한동해오픈에서 우승한 직후 형편이 어려운 소아암 환자를 위해 우승 상금의 절반인 1억 원을 기부할 뜻을 밝힌 뒤 실천에 옮겼다.

최고의 한해를 마감한 그는 내년 1월 스승인 한연희 전 국가대표팀 감독 등과 태국 치앙마이에서 훈련에 들어갈 계획이다. 박상현은 “내년 상반기에는 주로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뛰다 하반기 유럽 무대 주요 대회에도 도전하겠다”고 전했다.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