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평창 알파인스키장 복원 여부 여태 티격태격
더보기

평창 알파인스키장 복원 여부 여태 티격태격

임보미 기자 입력 2018-12-18 03:00수정 2018-12-18 17: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산림청 “약속대로 가리왕산 복구”
스키協 “2000억 들였는데 유지를”
국유림 사용기한 31일 만료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알파인 스키가 열렸던 강원 정선 알파인 스키장 전경. 당초 대회 후 복원 예정이었지만 현재 복원과 존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정선=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알파인 스키 경기장이 지어진 강원 정선 가리왕산의 복원 여부를 놓고 산림청과 강원도 및 대한스키협회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스키장 건설 당시 환경 훼손을 우려하는 여론이 크게 일었다. 이에 따라 올림픽이 끝나면 원래대로 복구한다는 것을 전제로 스키장 건설이 진행됐다. 특별법에 따라 예외적으로 산림유전자원 보호구역 해제, 국유림 사용 허가 등의 행정절차가 진행됐다. 국유림을 무상으로 빌려 스키장을 짓고 운영하는 형식이었다. 당시 허용됐던 국유림 사용 기한은 31일로 만료된다. 이에 따라 산림청과 환경부 등은 2019년부터 관련법에 따라 가리왕산 복구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이처럼 산림청과 환경부는 약속대로 전면 복원을 하자는 주장이지만 강원도와 대한스키협회 등에서는 스키장을 남겨두자는 입장이다. 복원을 주장하는 쪽에서는 스키장이 지어질 때부터 복원을 전제로 한 것이기 때문에 당시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당위성을 강조한다. 환경적인 측면과 사회적 합의를 지키는 신뢰의 문제도 제기한다.


반면 스키장을 남겨두자는 쪽은 2000억 원이 넘는 돈을 들여 아시아 최고 수준의 스키 시설을 지은 것을 다시 없애는 것은 낭비라고 주장한다. 스키 시설을 철거하는 데도 토사와 폐기물 처리 등 1000억 원이 넘는 돈이 든다는 점도 지적한다.

주요기사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되면서 슬로프는 복원하더라도 곤돌라와 운영도로 등 일부는 활용해야 한다는 절충안도 나오고 있다.

정선=임보미 기자 bom@donga.com
#2018 평창 동계올림픽#알파인 스키장#가리왕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