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양의지 떠난 자리 내가…” 두산 안방마님 쟁탈전
더보기

“양의지 떠난 자리 내가…” 두산 안방마님 쟁탈전

이헌재 기자 입력 2018-12-18 03:00수정 2018-12-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요즘 두산 포수들이 표정 관리하고 있어요.” 최근 사석에서 만난 한 프로야구 관계자가 전한 두산의 내부 분위기다.

두산은 지난주 자유계약선수(FA) 양의지(31)를 잡는 데 실패했다. 2010년 이후 9년간 두산 주전 마스크를 썼던 양의지는 4년 125억 원을 받기로 하고 NC로 이적했다. 양의지를 ‘대체 불가 선수’로 판단하고 그의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했던 두산으로서는 뼈아픈 손실이었다.

그로부터 며칠 지나지 않았지만 두산은 벌써 충격에서 벗어나는 모양새다. 두산의 한 관계자는 “양의지의 이적으로 공격력은 다소 떨어질 것이다. 그렇지만 수비적인 면에서는 양의지를 대체할 자원이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가장 첫손에 꼽히는 선수는 최근 몇 년간 양의지의 백업으로 활약했던 박세혁(28)이다. 해태 강타자로 활약했던 박철우 두산 타격코치의 아들인 박세혁은 올해 8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2, 3홈런, 22타점을 기록했다. 2016년과 2017년에도 각각 87경기와 97경기를 소화하며 충분한 경험을 쌓았다.

주요기사

두산은 지난해 4월 백업 포수이던 최재훈을 한화로 트레이드했는데 그 배경에는 박세혁이라는 든든한 카드가 있었기 때문이다. 최재훈은 현재 한화의 주전 포수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박세혁은 언제든 주전으로 뛸 수 있는 선수”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장승현(24)은 성장 가능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태평양과 현대 등에서 포수로 뛰었던 장광호 전 코치의 아들인 장승현은 경찰청 복무를 마치고 지난해 시즌 막바지 팀에 복귀했다. 1군에서 한 경기도 뛰지 않았지만 그해 11월 열린 제1회 아시아 챔피언십 대표팀에 선발되기도 했다. 올해는 20경기에서 타율 0.385(13타수 5안타)를 기록했다.

삼성에서 백업 포수로 활약했던 이흥련(29)도 주전 후보다. 2014년부터 3년간 삼성에서 뛰었던 이흥련은 그해 말 FA 이원석의 보상 선수로 두산으로 이적했다. 이후 군 복무를 마치고 올 시즌 막판 팀에 복귀했다. 이흥련은 통산 251경기에서 포수 마스크를 썼다.

지금은 국내 최고 포수지만 양의지는 2006년 입단 당시 2차 8라운드에 지명됐다. 2010시즌에도 2군행이 예정돼 있었지만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2개의 홈런을 치며 일약 주전으로 발돋움했다. 기회는 잡는 사람이 임자다. 지금 두산 포수들에게는 바로 그 문이 활짝 열려 있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프로야구#두산 베어스#양의지#포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