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문협회 “지상파 중간광고 강행은 여론 무시”
더보기

신문협회 “지상파 중간광고 강행은 여론 무시”

신규진기자 입력 2018-12-18 03:00수정 2018-12-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효성 방통위원장에 공개질의 “국민의 60%가 반대하는 지상파 방송 중간광고를 도입하는 건 국민 여론에 맞서겠다는 것인가.”

한국신문협회(회장 이병규)가 17일 긴급 회장단 회의를 열고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에게 보내는 5개 항목의 공개질의서를 채택했다. 방통위가 12일 지상파 방송 중간광고 도입을 골자로 한 방송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 데 대해 협회 차원에서 적극 대응에 나선 것이다. 신문협회 52개 회원사 발행인 연명으로 발표한 이 질의서는 모든 회원사의 동의를 거쳤다.

이날 신문협회는 “정책 변경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사항은 시청자의 권리와 이익”이라며 “국민의 60%가 지상파 방송의 중간광고를 반대하는 상황에서 여론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공개질의서에는 또 △방송에는 특혜를 주고 신문 등 타 매체는 존립 기반마저 위협하는 미디어 ‘부익부 빈익빈’을 재촉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지상파 방송사가 약속한 경영 자구노력을 먼저 이행한 뒤 중간광고를 허용해야 하는 것 아닌지 △지상파 방송에 대한 방통위의 특혜 조치가 계속되지만 실제 경영이 개선됐는지 △저널리즘 및 미디어 정책의 전반을 담당하는 문화체육관광부 등 부처 간 협의를 거쳤는지 등의 질문들이 담겼다.

지난해 협회의 조사연구 결과에 따르면 지상파 방송 중간광고가 도입되면 지상파 방송사들은 해마다 1114억∼1117억 원의 광고수익이 늘어나지만 신문업계 광고비는 해마다 201억∼206억 원이 줄어든다. 잡지, 케이블TV 등 타 매체 광고비도 176억∼183억 원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지상파 중간광고#방통위#신문협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