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해신공항 재검토 불가피” 여론 확산
더보기

“김해신공항 재검토 불가피” 여론 확산

조용휘 기자 입력 2018-12-18 03:00수정 2018-12-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산시-부울경 관문공항 검증단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중대 하자”
주민대상 공람-설명회 중단 요구
부산지역 시민단체인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와 신공항시민추진단은 17일 부산상의에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시민토론회를 열고 국가 백년대계를 위해 소음 없고 24시간 안전한 공항을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용휘 기자 silent@donga.com
정부가 추진 중인 김해신공항에 대해 부산과 경남 김해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이들 지역에서는 김해신공항 입지 선정이 자의적으로 이뤄졌다는 논란과 소음 및 안전성 문제 등을 들어 재검토가 불가피하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부산시와 부산 울산 경남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은 17일 “국토교통부의 김해신공항 건설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 중대한 하자가 확인됐다”며 주민을 대상으로 한 공람과 주민설명회를 중지할 것을 촉구했다. 공람과 주민설명회를 중지하지 않으면 당초 국토부와 합의한 내용을 파기한 것으로 보고 시민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이날 밝혔다.

국토부는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용역 과정의 하나인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 보고서를 11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주민을 대상으로 공람하고 있다. 또 19일 부산 강서구청에서 부산지역 주민설명회를, 20일에는 김해농산물공판장에서 경남지역 주민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시와 검증단은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 보고서에는 군 항공기의 장래 훈련피해 소음 영향 지역을 공군과 협의 없이 임의로 축소해 훈련비행 경로에 포함되는 부산 북구와 사상구 등지의 소음 피해 영향을 반영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기존에는 김해공항 활주로 서쪽을 중심으로 군 훈련기가 훈련비행을 해왔으나 ‘V’자형 새 활주로가 건설되면 민간항공기와의 충돌 우려 때문에 군 훈련비행 구역을 기존 활주로 동쪽으로 옮길 수밖에 없다. 이렇게 되면 부산 북구 화명동∼구포역∼사상구 신라대∼사상구청의 상공이 항공소음 피해구역에 새로 포함된다.

특히 민간항공기가 불가피한 상황 등으로 첫 착륙 시도에 실패해 다시 이륙하는 ‘실패 접근 경로’도 기존 활주로 서쪽에서 동쪽으로 옮길 수밖에 없어 항공소음 피해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훈련비행 경로를 옮기면 시가 추진 중인 에코델타시티 수변공원 조성계획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또 당초 국토부와 부울경 단체장(검증단)이 ‘연간 29만9000회 항공기 운항으로 3800만 명 여객 처리’가 합의 기준이었는데 국토부 보고서에는 연간 18만9000회 운항으로 2925만 명의 여객 처리로 기준 자체를 낮게 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오거돈 부산시장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김해신공항 건설은 박근혜 정부가 결정한 잘못된 정책”이라며 “이대로 밀어붙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국토부가 김해신공항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는 것은 박근혜 정부 당시 공항 정책을 담당했던 국토부 사람들이 바뀌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오 시장은 지금도 3000가구 정도가 소음으로 고통받고 있는데 신공항이 들어서면 무려 3만4000가구가 소음구역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공항 주변 산악 장애물로 인한 안전 문제, 슬롯 부족 등 군사공항으로서의 한계, 공항 확장성 문제 등으로 김해신공항이 동남권 관문 공항의 역할을 하는 데는 대안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부산지역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와 신공항시민추진단은 이날 부산상의에서 시민토론회를 열고 백년대계를 위해 동남권 관문 공항으로 가덕신공항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증단 단장을 맡고 있는 김정호 국회의원(경남 김해을)은 “국토부가 문제점을 보완하거나 검토하지 않고 지금 진행하고 있는 공람 절차와 주민설명회를 강행한다면 당초 국토부 장관과 부울경 단체장과의 합의 자체를 무력화시키는 처사로 강력한 반발에 부닥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용휘 기자 silent@donga.com
#김해신공항#에코델타시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