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내년 2월 全大… 새 지도부가 총선공천 결정
더보기

한국당 내년 2월 全大… 새 지도부가 총선공천 결정

최고야 기자 입력 2018-12-17 03:00수정 2018-12-17 0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대위 조치, 공천 완전배제와 거리
바른미래 일부의원 지역구 비워둬… 일각 ‘보수통합 염두에 둔 결정’ 해석
자유한국당이 당협위원장 인적 쇄신 명단을 발표했지만 21대 총선 공천에 실제로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알 수 없다. 2020년 총선이 아직 1년 4개월 남아 있는 데다, 2월 당 대표 선출 전당대회를 끝으로 마무리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직접적인 총선 공천 배제 권한을 가진 건 아니기 때문이다.

이번 쇄신안 발표로 당협위원장 자격이 박탈되거나 응모를 제한받는 현역 의원 21명은 차기 총선에서 선수(選手)를 쌓는 데 큰 장애 요인을 만난 것은 사실이다. 당 차원에서 보수정당 몰락의 책임자로 ‘공인’했고, 당협위원장을 뺏기면 무소속으로 선거를 치러야 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당 안팎에선 “일시적 조치 아니냐”란 얘기가 계속 나온다. 실제로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비대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병준 위원장에게 1년 남은 기간 동안 열심히 의정활동을 하면 다시 구제될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면 안 된다고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인적 쇄신을 주도한 조직강화특별위원회와 김병준 비대위로선 공모지역 79곳에 새 피를 얼마나 수혈할 수 있느냐가 이번 물갈이의 성패를 가를 듯하다. 당 관계자는 “6·13지방선거 때도 출마한다는 사람이 없어 고생했고, 지금도 당 우세 지역이 아니면 현역 의원에 대항해 지역조직을 맡겠다고 나설 사람이 거의 없다”며 분위기를 전했다.

관련기사

일각에선 물갈이 대상 지역에 바른미래당 의원의 지역구가 일부 포함된 것을 두고는 보수 통합을 염두에 둔 결정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바른미래당에서 한국당 입당을 준비하고 있는 이학재 의원의 지역구인 인천 서갑,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 지역구인 서울 관악을 당협위원장 자리가 공석이 됐다. 원외 당협위원장 중 당내 유력 인사의 계보로 꼽히는 인물들이 배제된 것도 눈에 띈다. 홍준표 전 대표가 영입한 국민의당 출신 강연재 변호사와 김대식 전 여의도연구원장(공모 지원은 가능),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비서실장이었던 홍지만 홍보본부장, 서청원 의원과 가까운 박종희 전 의원 등이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당했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한국당 내년 2월 전당대회#새 지도부가 총선공천 결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