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서 쫓겨난 특감반원 “우윤근 비리 보고서 때문”…靑 “일방적 주장”
더보기

靑서 쫓겨난 특감반원 “우윤근 비리 보고서 때문”…靑 “일방적 주장”

박태근 기자 입력 2018-12-15 09:15수정 2018-12-15 09: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하다 '비위' 의혹으로 검찰로 원대복귀된 김모 수사관이 ‘여권 중진의원의 비리를 담은 문건 작성했다가 현 정부에서 쫓겨난 것’이라는 주장을 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앞서 김 수사관은 14일 언론에 보낸 메일과 전화통화 등을 통해 2002년 검찰에 들어와 세 개 정권 연속으로 특감반에서 일했다며 여권 인사들의 비위 첩보를 여러 차례 보고한 것이 청와대에서 쫓겨난 진짜 이유라고 주장했다.


비위 첩보 중 하나로, 한 여권 중진이 2009년 채용 청탁을 받고 금품을 수수했다는 내용의 청와대 보고서를 지난해 9월 만들어 청와대에 보고했지만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는 주장이다.

주요기사

이 내용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조국 민정수석, 임종석 비서실장 에게도 보고됐으나 '보안을 잘 유지하라'는 말 뿐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 수사관은 “진실이 밝혀져 명예를 회복하고 싶다. 메일 내용은 모두 사실”이라고 언론에 밝혔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민정수석실이 이 해당 첩보를 보고받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러나 청와대 내 검증 시스템을 통해 첩보 내용과 여권 고위인사를 비롯한 관련자들을 상대로 철저히 조사한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돼 그 결과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업무를 처리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임을 거듭 밝힌다”고 강조했다.

또 해당 여권인사로 보도된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는 한 매체를 통해 “2009년에 문제의 사업가를 만난 건 사실이지만 돈을 받지 않았다”며 “2016년 총선때 자꾸 돈 내놓으라고 위협을 하길래 내 측근이 대신 1000만 원을 빌려주고 차용증을 써줬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자유한국당 윤영석 대변인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전원의 교체가 여권 중진의 비위 사실과 관련있다는 의혹이 새로 제기된 만큼 청와대가 명명백백히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