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정호, 기량 되찾으면 2019 시즌 30홈런도 가능”
더보기

“강정호, 기량 되찾으면 2019 시즌 30홈런도 가능”

뉴시스입력 2018-12-14 10:10수정 2018-12-14 10: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정호(31)가 내년 시즌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잠재력으로 떠올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에 따르면 13일(한국시간) 윈터미팅에 참석한 클린트 허들 피츠버그 감독이 2019시즌을 전망했다.

허들 감독은 “피츠버그의 로스터에 잠재력이 숨어있다. 포지션별 선수들이 발전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는 게 중요하다. 잠재력이 발휘된다면 내셔널리그 중부지구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고 평가했다.

MLB닷컴은 강정호를 잠재 요소로 꼽았다. “강정호가 기량을 되찾는다면 내년 시즌 30홈런도 칠 수 있는 타자”라고 평했다.

주요기사

FA로 영입한 외야수 로니 치즌홀과 트레이드로 보강한 에릭 곤잘레스 등도 주목할만한 선수로 조명했다.

강정호는 내년 시즌 부활을 위해 사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올 시즌 막판 강정호는 꿈에 그리던 메이저리그 무대를 다시 밟았다. 2016년 10월3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 이후 무려 726일 만에 안타를 신고하기도 했다. 음주운전 여파로 2017시즌을 통째로 쉰 후 올해는 메이저리그 복귀를 노리다가 부상으로 고개를 떨궜다. 수술과 재활을 거친 강정호는 시즌 막판에 메이저리그 무대에 올랐다.

오랫동안 강정호를 기다린 피츠버그는 강정호에게 1년 더 기회를 주기로 했다. 그의 가능성을 시험하겠다는 것이다.

피츠버그보다 더 절실한 쪽은 강정호다. 1년 안에 자신의 진가를 보여주지 못하면 메이저리그에서 살아남을 가능성은 희박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