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가대표 양성’ 강수연의 힘찬 새 출발
더보기

‘국가대표 양성’ 강수연의 힘찬 새 출발

고봉준 기자 입력 2018-12-12 16:48수정 2018-12-12 16: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포츠동아가 동아일보, 채널A, CMS(센트럴메디컬서비스㈜)와 공동으로 주최하고 국내 5대 프로스포츠(프로야구·프로축구·남녀프로농구·남녀프로배구·남녀프로골프) 종목별로 올 한해를 빛낸 최고의 선수를 선정하는 ‘CMS와 함께하는 2018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이 지난 11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개최됐다. 여자프로골프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이정은6(대방건설)이 강춘자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수석부회장, 강수연 프로골퍼(맨 오른쪽)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포츠동아DB

“이제 열심히 공부하면서 후배들 양성해야죠.”

지난 20년간 쉼 없이 필드를 누볐던 강수연(42)은 최근 자신의 골프 인생에 쉼표 하나를 찍었다. 올 시즌을 끝으로 현역생활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삶을 그려나가기로 했다.

주무대였던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로 최근 잠시 건너가 현지생활을 정리한 뒤 한국으로 돌아온 강수연은 11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CMS와 함께하는 2018 동아스포츠대상’에 참석해 모처럼 반가운 얼굴들과 인사를 나눴다. 후배 이정은6(22·대방건설)의 여자프로골프 부문 올해의 선수상을 직접 시상하며 축하를 전했고, 동시에 일본에서 함께 활약한 특별상 수상자 신지애(30)와도 화기애애한 이야기꽃을 피웠다.

은퇴 후 마음껏 휴식을 취하고 있다며 근황을 전한 강수연은 이날 뜻 깊은 소식 하나를 꺼내놓았다. 여자골프 국가대표 상비군 코치로서 새 인생을 시작한다는 낭보였다.

관련기사

강수연은 “후배들을 양성할 수 있는 기회를 운 좋게 얻게 됐다. 은퇴를 결심하는 과정에서 향후 목표로 후배 교육을 생각해뒀는데 국가대표 상비군 코치라는 막중한 책임이 생겼다. 좋은 기회를 갖게 된 만큼 열심히 공부해서 훌륭한 선수들을 많이 길러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국과 미국, 일본 무대를 모두 거치며 통산 12승을 올린 강수연의 국가대표 상비군 코치 발탁은 한국여자골프에도 큰 힘이 될 전망이다. 국내외에서 누구보다 다양한 경험을 쌓은 만큼 국가대표의 국제경쟁력 강화에도 중요한 밑거름을 뿌릴 수 있다는 평가다.

후배들을 향한 강수연의 진심은 이날 시상식장에서도 잘 느낄 수 있었다. 프로에서만 20년 넘는 세월을 보낸 대선배는 내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데뷔를 앞둔 이정은 곁에 앉아 자신의 경험담을 고스란히 전달했다.

강수연은 “해외 진출 초반에는 여러 면에서 힘든 점이 많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홀로서기에 자신감이 생긴다. (이)정은이가 출중한 실력을 지닌 만큼 미국에서 훌륭한 성적을 거두리라 믿는다”고 진심 어린 응원을 보냈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