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세비인상 뭇매 맞은 정치권 “1.8%의 저주”
더보기

세비인상 뭇매 맞은 정치권 “1.8%의 저주”

장원재 기자 입력 2018-12-12 03:00수정 2018-12-12 03: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8% 올려 182만원 늘었는데 ‘2000만원 인상’ 오보에 반납사태
“국회 신뢰도 1.8%… 해명 안통해”
국회가 내년 의원 보수 인상 액수를 둘러싼 혼선으로 만만치 않은 후유증을 겪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7일 일부 매체가 ‘여야가 내년도 의원 세비를 1억6000만 원으로 정했다’고 보도한 것. 2년 연속 이어진 ‘셀프 인상’으로 국회의원 연봉이 2000만 원 오른다는 소식에 비판 여론이 들끓었다. 인터넷에는 국회를 비판하는 글이 폭주했고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세비 인상분 반납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내년에 의원 보수가 2000만 원 오른다는 보도는 오보로 밝혀졌다. 국회 사무처는 논란이 커지자 “내년 의원 수당은 연 1억472만 원으로 올해보다 182만 원(1.8%) 늘고 활동비(4704만 원)는 그대로라 전체적으론 1억4994만 원에서 1억5176만 원으로 1.2% 늘어난 것”이라고 밝혔다. 처음 오보를 낸 매체는 기사를 정정하고 사과했고,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던 박원순 서울시장은 해당 글을 삭제하기도 했다.

하지만 여론은 ‘1.8% 인상도 아깝다’는 쪽으로 돌아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18만 명 이상이 ‘셀프 인상을 중단하라’라는 청원에 참여한 상황이다. 정치권에선 “국회에 대한 국민 감정을 그대로 보여준 사건”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회 관계자는 “국회 신뢰도가 1.8%로 최하위다 보니 어떤 해명도 안 통했다. 1.8%의 저주”라고 했다.

관련기사

장원재 기자 peacechaos@donga.com
#세비인상 뭇매 맞은 정치권#‘2000만원 인상’ 오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