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野3당 “文대통령-5당 대표 선거제도개혁 담판회동 요청”
더보기

野3당 “文대통령-5당 대표 선거제도개혁 담판회동 요청”

뉴스1입력 2018-11-25 15:52수정 2018-11-25 15: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거제도 개혁 방향, 연동형 비례대표제…거대양당 결단하라”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은 25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담판회동을 요청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평화당·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각당 김관영·장병완·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야3당은 올해 안에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반드시 완수해 낼 것”이라며 이렇게 촉구했다.

이들은 “우리시대 최고의 정치개혁은 선거제도 개혁”이라며 “지금이 선거제도 개혁의 절체절명의 기회이기에 더 이상 당리당략에 따라 지체되고 회피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안에 반드시 21대 총선을 위한 선거제도 개혁을 완수해야 한다”면서 “선거제도 개혁의 방향은 바로 연동형 비례대표제”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들은 “현재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운영되고 있지만 거대 양당의 무책임과 방관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미래와 국민만 바라보고 결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민주당의 무능과 무책임을 강력 규탄한다”며 “문대인 대통령의 두 번의 대선공약과 당론을 번복하는 발언들이 계속되고 있는데 문 대통령과 이해찬 대표가 책임있는 답변을 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한국당을 향해서도 “제1야당의 책임있는 자세를 갖고 선거제도 개혁에 나서겠다고 밝힌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선거제도 개혁이 무엇보다 긴급하고 우선적인 개혁과제임을 인식하며 야3당은 끝까지 공동행동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