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 대통령 “판문점선언 비준 서두르지 않겠다”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판문점선언 비준 서두르지 않겠다”

한상준 기자 입력 2018-11-06 03:00수정 2018-11-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답방 환영문’에 우선순위
“한라산 헬기장 없어 김정은 방문 걱정”
개최 여부만 정해졌을 뿐 구체적 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은 5일 청와대에서 열린 첫 여야정 상설협의체에서도 주요 이슈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여야 5당 원내대표에게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내년으로 연기된 상황인데,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그 전에 이뤄지는 게 좋을지 아니면 북-미 회담 이후에 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해 서로 여러 가지로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전했다.

김정은의 서울 답방 때 남북 정상이 함께 한라산을 방문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대화가 오갔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김 위원장이 내려오면 (문 대통령께서) 한라산에 데려가실 것인데 헬기(헬기장)가 없어 걱정을 많이 하셨다”며 “‘자연환경을 훼손하면서 (한라산에) 헬기장을 만들어야 하나 하는 농담도 오갔다”고 전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판문점선언 비준 동의안이 국회에 계류 중인 상황에서 평양공동선언과 남북 군사분야 합의서를 비준한 데 대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또 판문점선언의 비준을 서두르지 않을 테니 국회가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환영하는 합의문을 발표해줬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관련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판문점선언#문재인 정부#김정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