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주연만 507편, 3수끝 국회의원 배지… 삶 자체가 영화였다
더보기

주연만 507편, 3수끝 국회의원 배지… 삶 자체가 영화였다

손효림 기자 , 김민 기자 입력 2018-11-05 03:00수정 2018-11-05 05: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타배우 넘어 감독-제작자 활동… “그를 빼면 한국영화사 파악 못해”
2000년 한나라당 의원 ‘정치 외도’… 금품수수 혐의로 수감생활도
배우협회장 등 영화계 일 앞장… 계명대 교수로 후진 양성 힘써
“고인은 9일 열리는 시상식에 ‘들것에 실려서라도 꼭 가겠다’고 했어요. 몇 달 전에도 영화를 같이 만들자고 제안할 정도로 언제나 열정적이었는데….”

4일 원로 배우 신영균 씨(90)는 ‘제8회 아름다운예술인상’(신영균예술문화재단 주최)에 공로예술인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신성일 씨(81)의 열정적인 삶에 대해 이야기하며 깊이 애도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미남 배우였던 고인의 삶은 그 자체가 한국 영화사와 궤적을 함께해왔다. 1937년 대구에서 태어난 고인은 경북중·고교, 건국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1960년 신상옥 감독의 영화 ‘로맨스 빠빠’로 데뷔한 후 ‘맨발의 청춘’(1964년), ‘춘향전’(1968년), ‘별들의 고향’(1974년), ‘겨울 여자’(1977년) 등 숱한 히트작을 쏟아내며 1960, 70년대 한국 영화의 독보적인 스타로 우뚝 섰다. 본명은 강신영이지만 신상옥 감독이 예명을 ‘신성일’이라고 지어줬다.

주연을 맡은 작품만 507편에 이르고 조연 등으로 출연한 영화까지 합치면 600편이 넘는다. 제작 및 감독을 맡은 작품으로 ‘연애교실’(1971년), ‘봄 여름 가을 그리고 겨울’(〃)이 있다. ‘열아홉 절망 끝에 부르는 하나의 사랑 노래’(1990년),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1991년)에 제작자로 참여했다. 고인이 출연한 ‘초우’ ‘배신’을 연출한 정진우 영화감독(80)은 “로맨티시스트, 깡패 등 어떤 역할을 맡아도 제대로 소화하는 천의 얼굴을 가진 배우이자 솔직하고 맑은 사람이었다”고 추모했다.


고인은 정계로도 눈을 돌렸다. 1981년, 1996년 국회의원 선거에서 두 차례 낙마한 후 2000년 국회에 입성(한나라당·대구 동구)했다. 본명을 써야 하는 선거에서는 ‘강신성일’로 개명했다. 정치에 뛰어든 결과는 혹독했다. 2005년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지원법 연장과 관련해 금품을 받은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아 감옥에 수감된 것. 고인은 개인사로도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맨발의 청춘’ ‘청춘교실’ ‘가정교사’ 등에서 호흡을 맞춘 당대 최고의 배우 엄앵란 씨와 1964년 결혼식을 올려 큰 화제가 됐다. 1남 2녀를 뒀지만 고인의 끊이지 않는 외도로 오랜 기간 별거했다. 하지만 2015년 엄 씨가 유방암에 걸렸다는 소식을 듣자 곧장 달려가 간호했고, 지난해 고인이 폐암 진단을 받자 엄 씨가 고인을 돌보며 부부 관계를 유지했다.

관련기사

영화계 일에도 발 벗고 나섰다. 한국영화배우협회장(1979년), 한국영화제작업협동조합 부이사장(1994년), 춘사나운규기념사업회장(2002년)을 맡았다. 대구과학대 겸임교수, 계명대 특임교수를 지내며 후진 양성에도 힘썼다.

지난달 열린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것이 마지막 공식 활동이 됐다. 대종상영화제 남우주연상, 백상예술대상 남자최우수연기상, 청룡영화상 인기남우상 등 수많은 상을 받았다. 박찬욱 영화감독은 “신성일을 이해하지 않고는 한국 영화사는 물론이고 한국 현대 문화사 자체를 파악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손효림 aryssong@donga.com·김민 기자
#신성일#맨발의 청춘#별들의 고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