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장 교체론 넘어 인적개편 폭 커진다
더보기

김&장 교체론 넘어 인적개편 폭 커진다

한상준 기자 , 장원재 기자 입력 2018-11-05 03:00수정 2018-11-05 03: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내각 동시 부분개편 검토… 여권 “총선 준비 등 고차 방정식”
집권2년 함께한 참모 교체할 수도
문재인 대통령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대통령정책실장의 교체를 넘어 청와대와 내각의 부분 개편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만 교체할 경우 문재인 정부 초기 경제 정책이 실패했음을 자인하는 것처럼 비치는 데다 집권 이후 장기 근무 중인 일부 청와대 참모와 장관들의 교체 수요까지 더해지면서 인사 유동성은 커지는 분위기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4일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의 교체 문제를 뛰어넘어 청와대와 내각의 인사까지도 고려해야 할 분위기”라며 “변수가 많은 고차 방정식이 되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여권 관계자는 “인사 폭을 확대해 집권 3년 차를 앞둔 개각이나 청와대 개편의 양상으로 가는 것이 맞다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2020년 총선을 앞두고 내년에 일부 청와대 참모 및 장관을 교체해야 하는 만큼 인사를 앞당겨 경제부총리, 정책실장과 함께 교체하자는 논리다. 지난해 5월 정권 출범 직후 취임한 인사들은 1년 6개월째 근무 중이고, 7명에 이르는 현역 의원 출신 장관들도 순차적으로 당에 돌아가야 하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이에 따라 청와대가 이미 후임 후보군 검증에 나선 것으로 알려진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의 교체 시점도 인사 폭에 달려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두 사람 외에 교체 대상이 늘어난다면 검증 절차 등으로 인사가 연말, 연초까지도 늦어질 수 있다. 그러나 인사가 늦춰질 경우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의 업무 장악력이 약해져 사실상의 ‘경제 컨트롤타워 부재’ 상황이 빚어질 수 있다는 점이 청와대의 고민이다.

한편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에 나란히 참석한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은 거취에 대해 말을 아꼈다. 다만 장 실장은 “근거 없는 위기론은 국민 심리를 위축시켜 경제를 더 어렵게 할 것”이라며 작심한 듯 소득주도성장론을 옹호했고,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고별사 같다”는 평가가 나왔다. 김 부총리 후임으로 거론되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인사 검증 연락을 받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확정된 게 아무것도 없다. 그냥 (후임으로) 거론되는 정도”라며 부인하지 않았다.

한상준 alwaysj@donga.com·장원재 기자


#김&장 교체론#인적개편 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