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엄격한 학사관리, 올해까지 91번째 노벨상 배출한 원동력… 1974년 하이에크 이후 경제학상만 30명 ‘시카고학파’ 명성
더보기

엄격한 학사관리, 올해까지 91번째 노벨상 배출한 원동력… 1974년 하이에크 이후 경제학상만 30명 ‘시카고학파’ 명성

이진구 기자 입력 2018-10-13 03:00수정 2018-10-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벨상의 산실’ 美 시카고大의 학풍
미국 시카고대는 지금까지 30명의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그 덕분에 ‘시카고학파’로 알려진 경제학의 한 분야를 개척하는 등 미국 최고의 명문으로 꼽히고 있다. 시카고대 교정의 가을 풍경. 동아일보DB
미국 시카고대 휘장에는 불사조 머리 위에 ‘Crescat scientia: vita excolatur’란 라틴어 문장이 적혀 있다. ‘지식을 기를수록 인간의 삶은 풍요로워진다’는 뜻. 그래서일까. 시카고대는 미국 명문대 중에서도 공부를 혹독하게 시키기로 유명하다. 시카고대가 유독 노벨상 수상자를 많이 배출하는 것은 이런 학업 풍토 때문인지도 모른다. 2017, 2018년 기준 미국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대학교 랭킹인 ‘US News and World Report’에서 미국 대학(학부)부문 3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도 대부분의 세계 대학교 순위에서 10위 안에 들 정도다.

시카고대는 올해 노벨상 경제학상 공동 수상자로 폴 로머 뉴욕대 교수(62)와 윌리엄 노드하우스 예일대 교수(77)가 선정되자 8일(현지 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시카고대가 91번째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다”고 자랑했다. 로머 교수는 이 대학에서 수학 학사(1977년), 경제학 박사 학위(1983년)를 받았고, 1988∼1990년 교수로 재직했다.

이 대학은 특히 다수의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를 배출한 ‘시카고학파(Chicago School)’로도 유명하다. 1950∼1962년 이 대학 교수를 지낸 자유주의 경제학의 거두 프리드리히 하이에크가 1974년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2013년에는 유진 파마와 라스 피터 핸슨 교수가 공동수상을 했고, 지난해에는 리처드 세일러 교수가 수상했다. 대학 측은 “시카고대 소속 또는 출신으로 노벨상을 받은 91명 중 30명이 경제학 전공자”라고 밝혔다. 엄격한 의미에서 시카고학파란 20세기의 시카고대 경제학부의 멤버들을 지칭한다. 그러나 요즘은 경제학의 지나친 수리적 접근 및 정형화에 반대를 하고, 자유주의, 자유시장의 가격이론을 고수하는 부류까지 포함하기도 한다.

원래 시카고대는 1857년 S. A. 더글러스가 기증한 토지를 기초로 세워졌으나 재정난으로 1886년 폐쇄됐다. 지금의 시카고대는 실업가 J. D. 록펠러가 새 대학으로 세워 1892년 개교한 것이다. 개교 이후 프래그머티즘(pragmatism)의 근거지로서 사회학 교육학 자연과학 분야에서 급속한 발전을 이뤘는데, 1942년 E. 페르미 교수에 의한 최초의 원자로 운전을 비롯해 원자과학 의학 인구학 인류학 등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보였다. 경제학 분야 외에도 졸업생이나 교수 중 노벨상을 수상한 사람으로는 허버트 브라운(1972년 화학), 솔 벨로(1976년 문학) 등이 있다. 고고학자 로버트 애덤스, 수학자 조지 버코프, 인권운동가 제시 잭슨 등 다양한 부문에서 저명인사들을 배출했다.

관련기사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도 시카고대와 뗄 수 없는 관계를 갖고 있다. 오바마는 이 대학 로스쿨 교수 출신이고 대학 내에는 그가 데이트했던 장소와 살던 집 등이 있다. 시카고는 오바마의 정치적 고향이고, 대통령 임기가 끝난 후 첫 연설을 시카고대에서 했다. 또 미국 대통령의 특권인 대통령 도서관(Presidential Library)을 시카고대에 만들 계획이다.

이진구 기자 sys1201@donga.com
#노벨상#시카고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