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文정권, 반미(反美)로 돌아서…트럼프, 韓 좌파 정권 못 믿게 됐다”
더보기

홍준표 “文정권, 반미(反美)로 돌아서…트럼프, 韓 좌파 정권 못 믿게 됐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0-10 11:38수정 2018-10-10 11: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동아일보DB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10일 “문재인 정권은 북·중·러 사회주의 동맹에 가담함으로써 반미(反美)로 돌아섰기 때문에 트럼프는 한국의 좌파 정권을 믿을 수가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은 북핵 문제를 한·미·일 자유주의 동맹과 유엔제재로 풀어 나가려고 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나는 우리가 처한 북핵 문제를 미·중의 패권전쟁 측면에서 늘 보아 왔다”며 “작년 10월 방미단을 만들어 워싱턴을 방문했을 때 워싱턴포스트 편집국장과 장시간 인터뷰 할 당시에도 그런 측면에서 북핵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고 역설했다”고 말했다.

이어 “1648년 30년 전쟁의 결과로 평화체제인 베스트팔렌 조약 이후 근대에 이르러 유럽 패권을 두고 나폴레옹이 전쟁을 일으킨 이래 독일이 두 번에 걸쳐 1·2차 세계 대전을 통하여 유럽 패권 전쟁을 일으켰으나 전후에 패권은 오히려 미·소 양대 산맥으로 넘어 갔다”며 “냉전체제에서는 강대국들의 핵무장으로 이젠 패권전쟁은 전쟁으로 해결하기가 불가능하게 되자 미국은 1972 닉슨의 핑퐁 외교로 중국을 소련으로 분리함으로써 미국판 이이제이 정책으로 미·소 군비 경쟁을 통하여 레이건에 이르러 소련을 해체 시키고 양극체제에서 단극체제로 갔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는 “이 와중에서 소련에 대항하는 나토의 대서양 공동체는 그 의미가 퇴색 되었음에도 잠재적인 적국인 러시아 때문에 여전히 운영되고 있고, 이젠 대국굴기로 미국의 세계 패권에 도전하는 중국만 남아 있다”면서 “미·중의 세계 패권 전쟁은 무역전쟁과 북핵문제의 양대 축으로 현재 진행 중에 있는데 북핵 문제에 대한 우리의 선택이 미국의 초미의 관심사”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오늘 아침 칼럼에서 한 외교 전문가가 마치 트럼프가 북을 핵보유국으로 만드나 라고 했지만 사실상 이를 주도하는 이는 문재인 정권”이라며 “나는 줄곧 한·미·일 자유주의 동맹을 바탕으로 한 무장 평화를 주장했지만 문 정권은 평화라는 허울 좋은 명분으로 영토 양보, 선 무장해제, 대북지원, 북핵 인정을 하고 국가 보안법 폐지, 지방분권화로 한국 내 연방제 실시한 후 남북 연방제 통일을 한다고 국민들에게 환상을 심어 주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 일년 동안 경제 파탄을 경고하고 안보 파탄을 경고 했지만 나의 예측과 주장은 남북의 합작으로 막말로 폄훼 되었고, 저들이 장악한 언론에 의해 늘 왜곡되어 왔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11.6 미 중간 선거 이후 트럼프의 선택과 미 의회 지도자들의 선택을 주목해야 한다”며 “지금 중간 선거를 겨냥한 미국의 제스처는 그냥 제스처일 뿐이다. 한국의 모든 국내정치의 가장 큰 변수는 국제 관계의 변화”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는 구한말 이후 6.25 동란, 남북 관계의 변화 등 그 모든 사건들이 국제 정치에 연동이 되어 있고 그것이 늘 한반도의 운명을 좌우했다는 것을 우리는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지금 세계는 모두 하나의 끈으로 연결되어 있는 하나된 지구”라고 덧붙였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