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야쿠르트 카트 1만대로 전국 미세먼지 측정한다
더보기

야쿠르트 카트 1만대로 전국 미세먼지 측정한다

신무경 기자 입력 2018-10-10 03:00수정 2018-10-10 03: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KT-위닉스와 협력… 지도 앱 출시
SK텔레콤은 한국야쿠르트, 위닉스와 협력해 미세먼지 지도 앱 ‘에브리에어’를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에브리에어는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는 한국야쿠르트 카트 ‘코코’에 대기질 정보를 수집하는 센서를 달아 해당 지역의 대기질 정보를 보다 정확하게 제공할 수 있다. SK텔레콤 제공
야쿠르트 카트가 동네 미세먼지를 측정해주는 감별사로 변신한다.

10일 SK텔레콤은 한국야쿠르트, 생활가전업체 ‘위닉스’와 함께 미세먼지 지도 앱 ‘에브리에어(everyair)’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에브리에어는 3사가 각각 제공하는 공기질 데이터를 종합해 더욱 세밀한 전국 단위의 미세먼지 지도를 작성한다.

한국야쿠르트는 카트 ‘코코’에 장착한 공기질 측정센서를 통해 어린아이들이 호흡하는 높이(약 1m)의 공기질을 측정한 뒤 전달한다. 현재 이 센서가 설치된 카트는 500대이며, 내년까지 1만 대로 확대해 기초 지자체를 포함한 전국을 커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대리점과 기지국 1200여 곳에 공기질 측정 센서를 설치해 데이터를 제공한다. 위닉스는 에브리에어에 연동되는 휴대용 미세먼지 측정기 에어비(AirBee)를 개발하고 해당 데이터를 전달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실시간으로 들어오는 전국의 공기질 데이터와 환경관리공단의 공공 공기질 정보가 결합돼 전국 단위 미세먼지 지도가 만들어진다”며 “내년에는 야쿠르트 카트 1만 개와 휴대형, 고정형 센서 14만 개를 통해 더욱 촘촘하고 세밀한 미세먼지 지도를 그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신무경 기자 yes@donga.com
#야쿠르트 카트 1만대#전국 미세먼지 측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