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형 태풍 ‘콩레이’ 주말께 남해상 지날듯
더보기

중형 태풍 ‘콩레이’ 주말께 남해상 지날듯

김하경 기자 입력 2018-10-03 03:00수정 2018-10-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로 가다 방향 바꿔 한반도 향해… 6, 7일 전국 비바람 예상바람 예상
25호 태풍 ‘콩레이’가 당초 예상과 달리 우리나라 남해상을 지날 것으로 전망된다. 6, 7일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비가 오고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피해가 예상된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콩레이는 중심기압 920hPa(헥토파스칼), 강풍 반경 400km의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했다. 2일 오후 3시 현재 시속 14km의 속도로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1000km 부근 해상을 지나 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3일부터 5일까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계속 북서쪽으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5일 오후부터다.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350km 부근 해상에서 북동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한반도로 향하기 때문이다. 6일 오후 3시경에는 서귀포 남서쪽 약 170km 부근 해상에 도달하고 7일 오후 3시경 부산 동북동쪽 약 300km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속도가 빨라지면 좀 더 북상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4일에서 5일 사이에 상대적으로 찬 해수를 지나면서 태풍 강도가 조금 약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북동쪽으로 방향을 바꾸는 5일이 지나야 정확한 경로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비는 제주도와 경남 해안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4일 오후부터 조금씩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5일에는 태풍이 북상하면서 태풍 앞쪽에 생기는 구름대의 영향을 받아 충청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겠다. 이어 6일과 7일에는 태풍이 몰고 온 비구름대로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콩레이는 산의 이름으로 캄보디아가 제출했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중형 태풍#콩레이#남해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