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취업난도 서러운데… 청년 산재 14.5% 급증
더보기

[단독]취업난도 서러운데… 청년 산재 14.5% 급증

유성열기자 입력 2018-10-02 03:00수정 2018-10-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상반기 4732명… 1년새 601명↑
“재해 위험 큰 영세업체에 몰린 탓”
올해 상반기(1∼6월) 일을 하다 다친 청년(15∼29세) 근로자가 지난해보다 14.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악의 취업난으로 산업재해 위험이 높은 영세업체에 청년들이 몰리면서 산재 발생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이 1일 고용노동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청년 재해자는 4732명으로 지난해 상반기(4131명)보다 601명(14.5%) 증가했다. 상반기 전체 재해자는 4만8125명으로 이 가운데 청년 재해자 비율은 9.8%다. 일을 하다 다친 근로자 10명 중 1명은 청년인 것이다.

전체 재해자는 2016년 9만656명에서 지난해 8만9848명으로 줄었으나 청년 재해자는 같은 기간 8668명에서 8762명으로 오히려 늘었다. 청년 재해자는 올해 9000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현 정부는 산재를 획기적으로 줄이겠다며 올해 2월 사망 사고 발생 시 하청 사업주는 물론이고 원청 사업주도 강하게 처벌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하지만 법제처 심사가 길어지면서 법안을 아직 국회에 제출조차 하지 못했다. 신 의원은 “구호만 외치지 말고 청년들에게 실효적인 ‘맞춤형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취업난#산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