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고]백제약품 창업 김기운 명예회장
더보기

[부고]백제약품 창업 김기운 명예회장

동아일보입력 2018-09-28 03:00수정 2018-09-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백제약품 창업자인 김기운 명예회장(사진)이 27일 향년 99세로 별세했다. 전남 무안 출신인 고인은 1946년 전남 목포에서 백제약방을 설립해 평생 의약품 유통업에 매진했다. 유족으로는 아들 동구(백제약품 회장) 찬구(초당약품 회장) 승관(백제약품 부회장), 딸 온아 씨(백제약품 이사)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발인은 30일 오전 6시. 02-3010-2230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