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심재철측 “靑 주점결제 명세 등 주내 공개”
더보기

심재철측 “靑 주점결제 명세 등 주내 공개”

장관석기자 입력 2018-09-27 03:00수정 2018-09-27 09: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당 “反민주적 탄압… 고발 취하를”
與 “피해자 코스프레… 수사 협조부터”
비공개 정부 예산 정보를 유출한 혐의로 고발된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격화하고 있다. 심 의원은 이미 확보한 청와대 등 정부 부처의 심야시간대 주점(酒店) 결제 등 업무추진비 사용 실태를 이번 주 공개하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 여당은 심 의원을 향해 “피의자로서 수사 절차에 우선 협조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추경호 김용태 등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가 헌정사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반민주적 야당 탄압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정부의 고발 취하를 촉구했다. 또 “고발 결정이 기획재정부의 독자적 판단인지, 기재부 뒤에 숨어 있는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한 것인지를 밝혀라”라며 “정부 각 기관장의 업무추진비 집행 실태를 점검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문희상 국회의장을 항해서도 “압수수색 동의 경위를 의원들에게 소상하게 설명하고 사과하라”며 불편한 심기를 나타냈다.

추석 연휴 직전인 21일 검찰의 ‘기습’에 보좌진 컴퓨터 3대의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당한 심 의원은 청와대나 기재부 등 주요 부처의 업무추진비 집행 실태를 주중에 공개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심 의원 측 관계자는 “청와대, 주요 부처 관계자들의 심야 주점 결제 명세, 선물 결제 명세 등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더불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야당 탄압을 외치는 한국당의 (피해자) 코스프레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심 의원은 성실히 수사 절차에 협조하라”고 했다.

주요기사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심재철#예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