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현종 “전생에 무슨 죄로 두번 서명”
더보기

김현종 “전생에 무슨 죄로 두번 서명”

한상준 기자 입력 2018-09-27 03:00수정 2018-09-27 09: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무현 정부 이어 문재인 정부서도 협상 총괄
“이번에도 협정 깰 각오로 임해”
24일(현지 시간) 한미 정상회담이 열린 미국 뉴욕 롯데팰리스호텔에서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왼쪽)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 대표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 결과 문서에 서명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전생에 무슨 죄를 지어 제가 이것을 두 번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한미 정상이 25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안에 서명한 뒤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이렇게 말했다. 김 본부장은 2007년 노무현 정부 당시 통상교섭본부장으로 한미 FTA 협상 타결을 주도했고 문재인 정부에서 두 번째 통상교섭본부장을 맡아 이번 한미 FTA 개정 협상을 총괄했다.

이날 김 본부장은 11년 전 한미 FTA 협정문에 서명할 당시 입었던 양복과 넥타이를 다시 착용했다. 김 본부장은 “11년 전과 차림이 똑같은 것은 그때나 지금이나 (협상에 임하는) 생각이 그대로라는 것”이라며 “첫 번째도 그랬고 두 번째도 마찬가지인데 저는 한미 FTA를 깰 생각을 하고 협상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국익에 맞지 않는다면 주저 없이 협상장을 박차고 일어날 각오로 협상에 임했다는 설명이다.

김 본부장의 이 같은 공격적인 협상 태도는 ‘협상의 달인’임을 자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까지 알려져 있다고 한다. 지난해 11월 방한한 트럼프 대통령은 김 본부장과 악수하며 “FTA 가이(guy)”라고 불렀고 3월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는 김 본부장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직접 언급하며 “훌륭한 참모를 뒀다”고 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김현종#한미 fta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