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른미래 추천 헌법재판관 후보 이영진 서울고법 부장판사
더보기

바른미래 추천 헌법재판관 후보 이영진 서울고법 부장판사

김윤수기자 입력 2018-09-04 03:00수정 2018-09-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른미래당은 3일 이영진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57·사법연수원 22기·사진)를 국회 몫 헌법재판관 후보자로 추천했다. 이 후보자는 강일원 현 재판관 후임이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이 부장판사는 25년간 법조인으로서 헌법을 수호하고 국민의 기본권 보호에 앞장서 왔다”고 밝혔다.

충남 홍성 출신인 이 후보자는 성균관대 법대를 나와 제32회 사법시험에 수석 합격해 1993년부터 법관으로 근무했다. 1970년대 긴급조치 9호를 위반해 옥살이를 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의 사건 재심을 맡아 41년 만에 무죄를 선고했다.


이 후보자는 ‘국회 파견 1호’ 판사다. 2009년 18대 국회에 파견돼 법제사법위원회 전문위원으로 근무했다. 법원 내에서 친화력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3개 원내교섭단체는 국회 추천 헌법재판관 3명을 당별로 한 명씩 추천하기로 했다. 앞서 민주당은 김이수 재판관의 후임으로 법원 내 진보성향 연구단체 국제인권법연구회 회원인 김기영 서울동부지법 수석부장판사를 추천했다. 자유한국당은 조만간 안창호 재판관의 후임을 추천할 예정이다.

김윤수 기자 ys@donga.com
#바른미래당#이영진#헌법재판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