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군용기, 한달만에 또 KADIZ 침범
더보기

中군용기, 한달만에 또 KADIZ 침범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8-08-30 03:00수정 2018-08-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찰기 1대 4시간여 진입-이탈… 우리軍 전투기 10여대 긴급출격
강력항의에도 올들어 5번째 침범
중국 군용기 1대가 29일 동해와 남해에서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으로 진입해 우리 공군 전투기가 대응 출격했다. 중국 군용기의 KADIZ 진입은 지난달 27일 이후 한 달여 만이다. 올 들어선 5번째다.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7분경 Y-9 정찰기로 추정되는 중국 군용기 1대가 이어도 서남쪽 KADIZ로 처음 진입한 후 대한해협을 따라 동해상으로 이동하면서 KADIZ 진입과 이탈을 반복했다. 이어 경북 포항 동북방 약 74km 지점을 거쳐 강원 강릉 동쪽 약 96km 상공까지 북상한 후 기수를 남쪽으로 돌려 진입한 경로를 따라 비행하면서 오전 11시 50분경 KADIZ를 완전히 빠져나갔다.

군은 F-15K 등 전투기 10여 대를 긴급 출격시켜 중국 군용기의 추적 감시 비행과 경고방송 등 전술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또 한중 직통망으로 우발적 충돌을 일으킬 수 있는 긴장 고조 행위 중단을 경고했다. 하지만 중국 군용기는 이를 무시한 채 4시간여 동안 KADIZ에서 비행을 계속했다. 중국 측은 “국제 공역에서 국제법을 위반하지 않고 정상적인 훈련 비행을 한 것”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도 주변 공역은 KADIZ를 비롯해 일본과 중국 방공식별구역이 중첩되는 곳이다.

국방부는 이날 주한 중국국방무관(육군 소장)을 초치해 우리 정부가 올해 거듭된 중국 군용기의 KADIZ 무단 진입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경고하고 재발 방지를 강력히 촉구했다. 군 당국자는 “중국군이 한반도 주변을 정찰하고 정찰기의 장거리 비행 능력을 과시하고자 KADIZ 진입 비행을 반복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kadiz 침범#중국 군용기#한국방공식별구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