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개월 만에 근황 전한 에이미, ‘체중 90kg’ 깜짝…홍보용 증량?
더보기

3개월 만에 근황 전한 에이미, ‘체중 90kg’ 깜짝…홍보용 증량?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8-27 15:21수정 2018-08-27 16: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에이미 과거 사진(왼쪽)과 최근 사진. 사진=에이미 인스타그램

약 3개월 만에 근황을 전한 방송인 에이미(36·이윤지)가 부쩍 살이 찐 모습을 노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에이미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엄청 살찌움. 같이 살 빼보자. 90kg, 셀프실험”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에이미가 근황을 전한 건 지난 5월 29일 반려묘 사진을 올린 후 약 3개월 만이다.

에이미가 함께 게재한 사진에는 이전과는 달리 살이 찐 에이미의 모습이 담겼다. 금발의 짧은 단발 헤어스타일을 한 에이미는 이전보다 얼굴에 살이 오른 모습이며, 하반신 역시 전보다 살이 찐 것으로 보인다.


에이미는 해당 게시물에 이어 다이어트 바디케어 제품 홍보 글을 올려 일부러 체중을 늘렸음을 짐작케 했다.

주요기사

한편 2008년 올리브TV ‘악녀일기 시즌3’로 데뷔한 에이미는 당시 방송에서 부유한 일상을 공개하며 ‘상위 1% 엄친딸’로 이름을 알렸다.

미국 국적을 가진 에이미는 연예계 활동을 하며 본인 명의의 온라인 쇼핑몰 운영으로 엄청난 매출을 올려 화제가 됐지만, 이후 쇼핑몰 법적 분쟁, 프로포폴 투약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이며 연예계 활동을 접었다. 특히 에이미는 프로포폴에 이어 졸피뎀 투약으로 연이어 법적 처벌을 받으면서 결국 2015년 강제 출국을 당했다.

강제출국 약 2년 후인 지난해 10월 에이미는 동생 결혼식 참석을 위해 ‘5일 체류’ 승인을 받아 귀국한 바 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