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승우 골’ 김정근 “주워 먹었다”…누리꾼 “최악의 말실수”
더보기

‘이승우 골’ 김정근 “주워 먹었다”…누리꾼 “최악의 말실수”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8-24 09:39수정 2018-08-24 1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근 MBC 캐스터

김정근 MBC 캐스터가 23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16강전(이란전) 중계 중 이승우의 추가골에 대해 "주워 먹었다"라고 표현해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김 캐스터는 안정환 해설위원, 서형욱 해설위원과 이날 이란전을 중계했다. 이날 한국은 전반 40분 황의조가 선제골을 터뜨렸고, 후반 10분 이승우가 쐐기골을 넣어 2-0으로 승리했다.

특히 김 캐스터는 이승우의 추가골을 "이승우의 재치 있는 플레이. 이런 것을 우리가 주워 먹었다고 표현을 해도 될까요?"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갸우뚱하게 했다. 이에 안 해설위원이 "이건 주워 먹은 게 아니다. 잘한 거다"라고 반박했다. 이승우는 수비수 2명을 따돌린 후 슈팅했다.

이어 김 캐스터가 "완벽하게 요리해서 2~3명을 제쳤다"고 말하자 안 해설위원이 "이게 어떻게 주워 먹은 거냐. 요리해 먹은 거지"라고 말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경기 이후 김 캐스터의 발언은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았다. 누리꾼들은 "진짜 막 내뱉더라"(skdn****), "오늘 말실수 많이 하더라"(jets****), "멋진 골을 주워 넣었다고 하다니...채널 돌렸음"(우국****), "진짜 최악의 실수인 듯"(킹****) 등의 의견을 내놨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