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항서 매직’에 일본축구도 무릎… 베트남 “최고 명장” 열광
더보기

‘박항서 매직’에 일본축구도 무릎… 베트남 “최고 명장” 열광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8-20 11:46수정 2018-08-20 15: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베트남 박항서 감독. 사진=아시아축구연맹(AFC) 제공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일본을 꺾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 가운데, 베트남 축구팬들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베트남은 19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위바와 무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D조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일본을 1-0으로 제압했다.

앞서 파키스탄과 네팔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 베트남은 이날 일본까지 꺾으면서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베트남에게 패한 일본은 큰 충격에 빠졌다. ke***은 “공격이 안통하고 공격 패턴도 없다. 아무런 기대도 생기지 않는 경기였다”며 일본 축구를 비판했다.

주요기사

또한 “모리야스에게 A매치를 맡겨 괜찮은거냐”(ma***), “모리야스 해임이 답”(pj***) 등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대표팀 감독을 해임해야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반면, 베트남 축구팬들은 박 감독이 지난 1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에 이어 이날 일본전까지 승리로 이끌자 크게 열광했다.

Ng***은 “1년 전만해도 우리는 아시아 축구의 변방이었고, 많은 외국인 감독을 찾았지만 그저 용돈벌이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박항서 감독은 달랐다. 아시아 최고 축구국가에서 온 명장, 자신만의 확고한 철학으로 우리 선수들을 하나의 가족으로 만들어줬다”고 극찬했다.

Mi***도 “우리 팀을 이렇게 훌륭하게 만들어내다니, 앞으로 아시안컵, 국가대표까지 모두 박 감독이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Ti***은 “한국에 있는 친구가 일본을 이겨줘서 고맙다고 했다. 우리 축구가 한국에게 도움이 되었다”며 기뻐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박항서는 베트남 축구계의 영웅이다(Le***), “박 감독님, 당신은 우리들의 희망이다”(qu***)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베트남은 B, E, F조의 3위 중 한 팀과 8강 주인을 가린다. 베트남은 아시안게임 사상 첫 8강에 도전한다.

D조 2위로 밀려난 일본은 예선에서 한국을 꺾고 E조 1위를 확정한 말레이시아와 16강 승부를 펼치게 됐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