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작가 책 선인세만 2억? “몸값 언제 이렇게 뛰었지”
더보기

日작가 책 선인세만 2억? “몸값 언제 이렇게 뛰었지”

조종엽 기자 입력 2018-08-08 03:00수정 2018-08-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서적 인기에 번역 출간권 경쟁… 히가시노 게이고 선인세 억대로 껑충

“최근 일본 책을 선호하는 독자층이 뚜렷하게 증가했다. 그런데 일본 작가의 저변은 그만큼 넓어지질 않았다. 이로 인한 출간 경쟁이 달아오르며 3∼5년 사이에 일본 작품의 선인세가 한 자릿수 이상 늘어났다.”

최근 출판계 관계자들의 하소연이다. 실제로 국내 서점가의 일본책 선호는 꾸준하게 오름세다. 온라인서점 예스24에 따르면 2015년 베스트셀러 100위 내 일본 작가의 책은 9권이었고, 지난해에는 11권으로 늘었다.

소설 분야에서 가장 사랑받는 대표적인 작가는 히가시노 게이고다. 그의 책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현대문학)은 2012년 12월 번역 출간 이래 베스트셀러에 계속 올랐고, 지난달에는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했다.

히가시노나 무라카미 하루키 등 거물이 아니더라도 일본 작가들은 국내 시장에서 ‘타율이 좋다’. 2016년 여름 국내에 출간한 소설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마쓰이에 마사시 지음·비채)는 작가의 첫 작품인데도 1만2000부가 팔렸다.

2014년 ‘미움 받을 용기’(기시미 이치로 등 지음·인플루엔셜)로 시작된 일본 인문서의 인기가 자기계발서로 확대되는 경향도 눈에 띈다. 올 3, 4월 ‘만만하게 보이지 않는 대화법’(나이토 요시히토 지음·홍익출판사)과 ‘나는 둔감하게 살기로 했다’(와타나베 준이치 지음·다산초당)는 상반기 베스트셀러 70위권에 들었다. 감각적인 표지 디자인과 일러스트가 인상적인 일상 속 철학 에세이, 그림책 종류는 특히 20, 30대 여성들에게 인기가 좋다.

주요기사

이렇다 보니 출간 경쟁이 격해지며 선인세는 계속해서 치솟는 분위기. 출판계에선 히가시노의 신간은 선인세가 이미 2억 원에 육박한다는 이야기도 나돈다. 책 1부가 1만 원이라고 치면 약 20만 부의 인세에 해당하는 금액. 출판계에선 그의 신간이 아니라 이미 국내에 출간됐다가 최근 출간권이 종료된 작품(구간·舊刊)들의 출간권을 따내려는 경쟁도 치열하다고 한다.

한 출판사 관계자는 “한 일본 여성 작가의 카툰에세이 선인세가 5년 전 300만∼400만 원 선이었는데 최근에는 1000만 원이 넘었다”며 “초판 1쇄를 2000부 안팎 찍는 요즘 출판 시장에서 1만 부 이상 판매가 예상된다면 그만큼 ‘베팅’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런 배경에는 한일 간 문화 동조 현상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장선정 비채 편집장은 “과거 ‘일본이 트렌드에서 몇 년 앞서 있다’는 얘기를 흔히들 했지만 이제는 일본과 한국의 아이돌 시스템이 결합된 TV프로그램이 등장하고 K팝이 일본에 진출하는 등 거의 격차가 없어졌다”며 “한국과 일본의 유행과 관심사가 비슷해진 것이 원인일 수 있다”고 말했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일본 작가#히가시노 게이고#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