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AR 기반 모바일게임 ‘코인몬스터’ 주목… 세계 e스포츠시장도 진출
더보기

AR 기반 모바일게임 ‘코인몬스터’ 주목… 세계 e스포츠시장도 진출

황효진 기자 입력 2018-07-30 03:00수정 2018-07-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닉스블록
김유주 대표
최근 암호화폐의 GPU, CPU 채굴로 인한 여러 문제점, 특히 막대한 전기에너지 낭비와 비용, 지구온난화를 부추기는 공해, 지나치게 소수에 독점된 채굴 환경 등을 개선해 건강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시도가 힘을 얻고 있다. 컴퓨터 채굴을 대체할 수 있는 새로운 합의, 알고리즘의 변화는 암호화폐가 블록체인 기술의 미래 잠재력을 탐구하고 더 나아가 실제 우수한 산업재로서 기축통화로 평가 받기 위한 첫걸음인 셈이다.

이러한 업계의 기류 속에서 닉스블록(대표 김유주)이 마이닝풀을 모바일 환경에 접목한 증강현실(AR) 기반의 스마트폰 게임 ‘코인몬스터(Coin Monster)’를 출시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NiX VISION 닉스의 메인넷인 넵픽스는 이더리움보다 월등히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게임 즐기며 채굴… 블록체인과 AR기술의 만남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모바일게임 ‘포켓몬GO’가 서비스 2년 만에 매출액 2조 원을 기록했다. 이처럼 AR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는 가운데 닉스블록에서 개발한 코인몬스터는 유저가 직접 헌터가 되어 현실 속 가상현실 세계를 돌아다니며 암호화폐를 사냥(채굴)하는 형태로 작동된다. 수익형 재테크 게임을 표방하는 코인몬스터는 게임 속 환경을 통해 자체 개발한 ‘닉스 코인(NiX Coin)’ 및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각종 메이저 코인을 채굴, 전자지갑 속 코인을 실생활 속 거래에 활용할 수 있는 실물 금융 실현을 목표로 한다. 쉽게 말해 보물찾기 장르와 일상생활에서의 코인 채굴 시스템을 결합, 포켓몬GO의 보상성에 대한 한계를 보완한 셈이다.

주요기사

실제 닉스코인의 범용 페이화를 위한 솔루션을 준비 중인 닉스블록의 김유주 대표는 “청담동의 비앙카성형외과 등 닉스코인이 국내 실물경제에 등장하면서 업계의 관심이 높아졌다”며 “중국의 유수 그룹과 기존의 코인몬스터 버전이 아닌 프리미엄 버전이 사용될 것이고 이를 통한 마케팅전략 사업을 협의 중”이라고 말해 해외시장 진출 가능성을 시사하며 기대를 모았다.

모바일 환경에서 획득 가능한 코인은 1회 최대 1비트코인으로 이는 블록체인 시스템 내에서 안전하게 저장·기록되며 송금을 포함한 개인 간 전자거래 즉, 스마트 계약의 수단이 된다. 뿐만 아니라 탈 중앙화앱(DAPP) 형태로의 변환을 통해 최종적으로 기존 이더리움 플랫폼에서 독립된 닉스코인의 고유 블록체인화를 이루는 기술적 도약을 거칠 예정이며, 메인넷의 이름은 ‘넵픽스(NEPIX)’이다.

특히 사용자 위치와 지도를 기반으로 구동하는 AR게임의 특성에 따라 플랫폼을 통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이용자들에게 맞춤형 광고를 노출할 수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 등 마케팅 사업의 효과가 클 것으로 보여 더욱 주목된다.

e스포츠 시장을 장악하는 ‘닉스페이(NiX Pay)’

최근 e스포츠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경기의 시범 종목에 채택되면서 부활의 신호탄을 올린 데 이어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경기의 정식 종목에 채택되자 e스포츠 시장의 규모가 전 세계적으로 폭발적으로 커지고 있다. 이에 닉스블록은 e스포츠 선수단 ‘팀닉스(Team NiX)’를 운영하고, e스포츠산업의 암호화폐 결제 시장을 선점하여 ‘닉스페이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나섰다. 닉스는 9월, 중국 신화통신이 주관하는 최대 규모의 e스포츠 경기를 시작으로 리그오브레전, 배틀그라운드, 오버워치 등 다양한 대회 개최를 위한 사전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더불어 컨소시엄 구성을 통해 국내 광고 및 PPL, 한류스타 연예인의 공연 및 응원단을 꾸려 본격 홍보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 대표는 “e스포츠 문화 및 인프라 구축을 위한 한중 합작 웹 드라마 제작 지원 및 클러스터 조성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며 “한국형 PC방에 닉스코인을 활용한 결제 및 관리시스템을 탑재하여 중국에 수출할 계획이다. 2025년 까지 중국이 100만개의 PC방을 오픈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시장과의 접점을 넓히고 있는 닉스블록의 귀추가 기대된다.

성공적인 Pre-ICO(사전 가상화폐공개)를 마친 닉스페이의 기반 통화 닉스코인은 내달 11일 두 번째 메인 세일을 앞두고 있다. NiX(5억 개), NiX10(5억 개), NiX20(11억 개)의 3가지 형태로 총 21억 개가 발행되어 각각 스마트 컨트랙트 내 결제시스템, PC방 결제 포인트 및 게임 내 사용, 개발자에 대한 보상으로 사용될 계획이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비즈포커스#기업#닉스블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