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시간15분 회담→함께 점심식사… 트럼프, 기자회견뒤 출국
더보기

2시간15분 회담→함께 점심식사… 트럼프, 기자회견뒤 출국

윤완준 특파원 , 신나리 기자 입력 2018-06-12 03:00수정 2018-06-12 13: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일 김정은-트럼프 핵담판]미리보는 김정은-트럼프 정상회담

12일 오전 8시경(현지 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첫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각자 머물고 있는 싱가포르 시내 호텔을 나선다. 트럼프 대통령이 있는 샹그릴라 호텔과 김 위원장이 투숙한 세인트레지스 호텔 사이 거리는 불과 570m. 곧이어 두 정상이 각각 탄 전용차 캐딜락 원과 벤츠가 수십 대 차량의 호위를 받으며 차로 10여 분 거리인 싱가포르 최남단의 센토사섬으로 향한다.

회담장은 센토사섬의 최고급 호텔인 카펠라에 마련되어 있다. 전날부터 한층 강화된 교통 통제는 밤 12시경 절정에 달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이날 오전 8시 20분경 차례로 카펠라 호텔에 도착한 뒤 오전 9시 호텔 내 회담장 앞에 마련된 공간에서 전 세계 언론을 향해 첫 포즈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10일 싱가포르 도착 때 인민복 차림이었던 김정은은 이날도 인민복을 고집할 듯하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할 때도 인민복을 입었다.


백악관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전 9시에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 만날 것”이라며 “상견례 행사에 이어 통역만 참석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일대일 단독 회담이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북-미 정상의 역사적인 첫 만남과 관련해 워싱턴포스트(WP)는 미 행정부 고위 관료의 말을 인용해 “두 정상이 악수를 한 뒤 함께 산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본격적인 정상회담 전 친교 산책을 갖고 두 사람이 친밀하게 대화를 나눌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 북-미 정상 간 우호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 4월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때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도보다리 대화나 함께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었던 것처럼 깜짝 이벤트가 벌어질 수도 있다.


이어 오전 9시 15분부터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단독회담이 시작된다. 전 세계의 이목이 쏠릴 만큼 두 정상의 모두발언이 공개될 가능성이 높다. 트럼프 대통령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무게를 둔다면 김 위원장은 관계 정상화에 기초한 새로운 북-미 관계와 북한 체제 보장에 핵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북-미 정상의 일대일 단독회담은 약 45분간 진행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미 행정부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11일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일대일 단독회담에 대해 “상대를 더 잘 알게 되는 만남이 될 것”이라고 했다.

백악관은 단독회담 뒤 북-미 양측 참모들이 함께 참석하는 확대정상회담이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측이 회담 전날 오후 늦게 구체적인 회담 시간과 방식을 밝힌 것은 양측 간 이견을 좁히기 위한 협상이 어느 정도 성과를 거뒀기 때문으로 보인다. 물론 최종적인 합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결단에 달렸을 가능성이 높다. 일대일 단독회담과 확대회담에 이어 업무 오찬이 진행된다. 오찬 메뉴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얘기해온 ‘햄버거 회담’이 실현될 수도 있다.

백악관은 업무 오찬 이후 오후 4시경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정은이 참석한 공동 기자회견이 될지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쳐 공동 선언문 등을 채택할 경우 두 정상이 나란히 단상에 서서 합의 결과를 발표하는 모습이 전 세계에 생중계될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7시경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어서 만찬은 성사되지 않을 듯하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출국하기 전까지 시간 여유가 있는 만큼 추가 이벤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싱가포르=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신나리 기자
#북미 정상회담#트럼프#김정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