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물 산업 선도기업’ 기남금속, 베트남에 맨홀덮개 수출 계약
더보기

‘물 산업 선도기업’ 기남금속, 베트남에 맨홀덮개 수출 계약

장영훈 기자 입력 2018-06-12 03:00수정 2018-06-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북도는 최근 물 산업 선도기업인 ㈜기남금속이 베트남에 맨홀 덮개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1999년 설립된 기남금속은 맨홀 주물 생산기업으로 경산에 본사가 있다. 수출액은 450만 달러(약 48억3000만 원)이다. 김기현 대표는 “국내는 상하수도 인프라가 거의 갖춰지면서 관련 시장이 침체한 상황”이라며 “경북도의 해외시장 개척 지원 덕분에 회사가 안정적으로 성장하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2016년부터 물 산업 시장의 가치와 성장 가능성을 보고 중소기업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 도는 지역 기업이 베트남과 태국, 말레이시아 등 물 산업 유망 시장에 진출하도록 지원한다. 또 해외 바이어 초청 상담과 해외 인증 취득, 시제품 제작 지원, 각종 홍보물 제작도 돕고 있다. 분기별로 개최하는 물 산업 지식연구회는 기업의 수출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주요기사
#기남금속#베트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