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南취재진도 합류… 이르면 24일 ‘풍계리 폐기’
더보기

南취재진도 합류… 이르면 24일 ‘풍계리 폐기’

황인찬 기자 , 외교부 공동취재단입력 2018-05-24 03:00수정 2018-05-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배제했던 北, 23일 방북 허가
우여곡절 끝에… 정부 수송기 타고 원산 도착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한국 기자단을 태운 ‘공군 5호기(VCN-235)’가 23일 북한 원산 갈마비행장에 도착해 있다. 우리 수송기의 방북은 정전협정 체결 이후 처음이라고 정부 당국은 밝혔다. 원산=사진공동취재단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이벤트 취재를 위한 남측 공동취재단이 23일 오후 원산에 도착해 전날 도착한 다른 외신 취재단과 합류했다. 원산∼풍계리 현장의 약 437km 거리(철로, 도로 기준)를 철도와 버스, 도보로 이동해야 하는 만큼 김정은 북한의 첫 비핵화 행동인 ‘풍계리 이벤트’는 이르면 24일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남측 공동취재단 8명은 23일 낮 12시 반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정부 수송기인 공군 5호기(VCN-235)를 타고 원산으로 향했다. 전날 중국 베이징에서 우리 취재진의 원산행 고려항공 전세기 탑승을 불허했던 북한이 이날 오전 9시경 돌연 방북을 허가함에 따라 급히 정부 수송기를 타고 북한에 가게 됐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정상회담에서 밝혔던 ‘한국 기자단 참여’ 약속은 우여곡절 끝에 지키는 모양새가 됐지만 함께 약속했던 ‘전문가 참여’는 없던 일이 됐다.

한국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 등 5개국 취재진은 이날 오후 전용열차를 타고 풍계리 핵실험장으로 출발했다. 풍계리 현장에 인접한 재덕역까지 12시간, 핵실험장까지 차량과 도보로 2시간 등 최소 14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여 취재진은 빠르면 24일 오전 현장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한 북측 관계자는 “내일(24일) 일기 상황이 좋으면 (폐기 행사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북측은 취재진이 풍계리 현장에서 바로 기사를 송고하거나 사진을 찍어 보낼 수 없도록 휴대전화나 인터넷 접속 장비를 압수했다. 조선중앙TV가 생방송을 하지 않는 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장면은 녹화 중계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황인찬 기자 hic@donga.com / 원산=외교부 공동취재단
#풍계리#한국 취재진#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