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돈 받은 사실이 댓글과 무관 반증”
더보기

靑 “돈 받은 사실이 댓글과 무관 반증”

문병기 기자 입력 2018-05-23 03:00수정 2018-05-23 0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드루킹 파문]“송인배 문제 없다” 입장 되풀이
野 “드루킹 특검 각의의결 미룬건 공소시효 넘기려는 꼼수” 공세
송인배 대통령제1부속비서관과 일명 ‘드루킹’의 관계를 파악한 지 한 달가량이 지나서야 자체 조사 결과를 내놓은 청와대는 여전히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반복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22일 “송 비서관이 드루킹과 김경수 전 의원을 연결해준 것은 매크로를 이용한 댓글 여론 조작이라는 사건의 본질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송 비서관이 드루킹의 매크로 조작에 대해 알지 못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댓글 여론 조작과는 선을 그은 것. 드루킹 측이 송 비서관에게 사례비로 총 200만 원을 준 것에 대해서도 오히려 송 비서관이 댓글 여론 조작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근거라고 보고 있다. 댓글 여론 조작 활동을 부탁하기 위해 만났다면 반대로 드루킹 측에 활동비를 줬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다.

일각에선 김 전 의원에 이어 송 비서관까지 드루킹과 접촉했다는 데 주목하며 이들이 드루킹의 댓글 여론 조작 활동을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단순히 ‘열혈 지지자’라는 이유로 대통령의 핵심 측근들이 드루킹을 직접 만나거나 보안 메신저 프로그램을 이용해 수시로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는 청와대의 설명에 개연성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송 비서관을 드루킹에게 소개한 자원봉사자 A 씨 부부는 20대 총선에서 송 비서관이 출마한 경남 양산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의 핵심 역할을 담당했던 인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정치권에선 특검법이 국회를 통과하기 직전 청와대가 민정수석비서관실의 자체 조사 결과를 공개하고 이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밝힌 것을 놓고서도 야당의 청와대 특검수사 요구로부터 방어막을 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야당은 청와대를 향해 집중 공세를 이어갔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정부가 특검법 공포안 처리를 미룬 것은) 어떤 식으로든 특검을 최대한 늦춰 공소시효를 넘기려고 작업하는 것”이라며 “김 전 의원에 이어 송 비서관까지 연루설이 나왔는데 누가 더 관련돼 있는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정부가 전날 국무회의에서 특검법을 처리하지 않고 29일 국무회의로 넘기려는 것을 비판한 것이다.

이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특검법은 정부 이송과 법제처 및 해당 부처 검토가 필요하다”며 “1999년 이후 11차례의 특검법이 국무회의에서 처리되는 데 평균 14일이 소요됐다”고 반박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청와대#돈 받은 사실#댓글과 무관#반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