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핵포기 거짓말한 이란 다시 제재”
더보기

트럼프 “핵포기 거짓말한 이란 다시 제재”

박정훈 특파원 입력 2018-05-10 03:00수정 2018-05-10 09: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핵개발 못막아” 이란 핵합의 탈퇴… 볼턴 “北에도 신호 보낸 것”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결국 이란과의 핵합의 탈퇴를 선언했다. 2015년 7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 등 6개국이 이란과 합의를 이룬 지 2년 10개월 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란 핵합의는 일방적이며 재앙적이고 끔찍한 협상으로, 체결되지 말았어야 했다. 합의에서 탈퇴한다”고 밝히고 현장에서 곧바로 대(對)이란 제재를 재개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제재 재개 여부를 의회에 통보해야 하는 시한(12일)을 나흘 앞두고 결정을 내린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에 최고 수준의 경제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행정부는 그동안 중단됐던 이란 제재를 90∼180일의 유예 기간이 끝나는 대로 재개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핵프로그램에 대해 거짓말을 했다는 명백한 증거가 있다”면서 “이 합의로는 이란의 핵폭탄을 막을 수가 없다”고 탈퇴 배경을 설명했다. 기존 합의에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폐기하는 내용이 없고 10∼15년의 일몰 기간이 끝나면 동결했던 핵을 다시 개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머지 5개국이 이란과의 합의를 유지하겠다고 밝힌 것을 의식한 듯 “이란의 핵개발을 돕는 누구라도 강력하게 제재하겠다”고 강조했다.

백악관은 이란과의 핵합의 탈퇴가 북한에도 분명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불충분한 합의는 수용할 수 없다는 신호를 (북한에) 보낸 것”이라며 “이는 이란뿐 아니라 다가오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워싱턴=박정훈 특파원 sunshade@donga.com


#이란#트럼프#핵합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