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네이버의 꼼수… 뉴스편집 손뗀다면서 AI뉴스 신설
더보기

네이버의 꼼수… 뉴스편집 손뗀다면서 AI뉴스 신설

신무경기자 입력 2018-05-10 03:00수정 2018-05-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웃링크는 개별 언론사에 떠넘겨… “뉴스 장사 계속하겠다는 눈속임” 블로거 ‘드루킹’에게 댓글을 통한 여론 조작 빌미를 제공한 네이버가 뉴스 편집에서 손을 떼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자사 인공지능(AI)이 편집하는 뉴스피드판을 신설해 사실상 뉴스 편집권을 유지했고, 정치권 등이 일괄 도입을 요구한 아웃링크는 개별 언론사에 맡기기로 하는 등 ‘눈 가리고 아웅’ 식으로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피해 나가려 한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9일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서울 강남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여론 조작에 대한 대책을 발표했다.

네이버는 3분기(7∼9월) 중 모바일 앱 첫 화면에서 뉴스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실급검)를 없애기로 했다. 또 원하는 매체에 한해 기사 클릭 시 언론사 홈페이지로 이동하는 아웃링크를 도입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고 했다. 댓글 창도 해당 기사를 쓴 언론사가 없앨 수 있도록 했다.

이번 개편안은 네이버가 뉴스 편집권을 포기하고 언론사 자율을 존중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질적으로는 현 상태를 최대한 유지하면서 그에 따른 책임과 비판은 언론사에 떠민 것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관련기사

안민호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교수는 “네이버가 한국 디지털 뉴스 시장을 가두리 양식 하듯 독점하고 있다는 게 문제의 본질인데 이날 개선안은 문제를 모두 비켜 나갔다”며 “정치권이나 정부가 적극 개입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무경 기자 yes@donga.com


#네이버#드루킹#뉴스편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