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항 지진 여파… 경북 동해안벨트 ‘안전’ 핫이슈
더보기

포항 지진 여파… 경북 동해안벨트 ‘안전’ 핫이슈

박성진 기자 , 박훈상 기자 입력 2018-05-02 03:00수정 2018-05-03 18: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13 지방선거 우리 동네 이슈맵]인구 유입된 대구, 교통수요 급증
달서-수성구 ‘도시철도’ 큰 관심
대구 달서구에 사는 차모 씨(35)는 최근 지역 내 집값 차이를 보고 깜짝 놀랐다. 지하철 2호선과의 거리 차이에 따른 집값 편차가 이전보다 더 심해졌기 때문이다. 차 씨는 “우리 동네에 지하철 노선을 연장시켜줄 시장을 뽑아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보수의 텃밭’으로 불리는 TK(대구경북) 지역은 정치색이 강한 곳. 하지만 ‘정치’ 뒤에 가려진 TK 지역 사람들의 주된 관심사는 ‘도시철도’ ‘신공항’ ‘시내버스’ 등 인프라 관련 이슈였다. 특히 도시철도는 대구의 8개 기초자치단체에서 모두 상위권을 기록할 정도로 압도적인 관심을 보였다.

대구가 지역구인 한 야당 국회의원 보좌진은 “대구는 방사형으로 촘촘히 구축된 도로 인프라에 비해 철도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불만이 많다. 대구 국가산업단지 조성에 따른 서남부 지역 인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교통 인프라 구축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역별 편차는 있었다. 달서구, 수성구, 북구, 달성군 등 순서로 관심도가 컸다. 대구 지하철 1, 2, 3호선이 교차되는 지역인 남구와 중구는 상대적으로 도시철도 이슈에 대한 관심이 적었다. 이 지역 주민들은 ‘아파트’를 주요 이슈로 꼽았다.

관련기사

경북은 ‘지진’ ‘안전’ 등 이슈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두고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해 시험이 일주일 연기되면서 지진이 경북 사람들과 떼어놓을 수 없는 이슈가 된 것이다. 지진에 대한 관심도는 지진 발생 경험이 있는 지역일수록 높았다. 포항, 경주, 울진, 영덕 등 동해안 벨트에서 관심도가 가장 높은 반면에 울릉, 봉화 등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한 경북 주민은 “지진은 이미 경북도민들의 일상에 ‘변수’가 아닌 ‘상수’다. 관련 안전 대책을 마련하고 재난 발생 시 제대로 된 지원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성진 psjin@donga.com·박훈상 기자
#포항 지진 여파#경북 동해안벨트#안전#613지방선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