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개장소 흡연 자제한 김정은, 만찬중에 조용히 나가서 피워
더보기

공개장소 흡연 자제한 김정은, 만찬중에 조용히 나가서 피워

한상준 기자 , 박성진 기자 입력 2018-04-30 03:00수정 2018-04-30 09: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북 비핵화 선언]화기애애 만찬 뒷이야기
헤드테이블 사로잡은 북한 마술사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집 3층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만찬장에서 참석자들이 북한이 준비한 마술공연을 보고 있다. 이날 마술사(왼쪽)는 카드와 지폐 등을 이용한 공연을 펼쳤다. 헤드테이블에 앉아 있는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김 위원장,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왼쪽부터) 등이 활짝 웃고 있다. 판문점=한국사진공동취재단
만찬주로 오른 문배주가 담긴 술잔이 자유롭게 오가던 27일 오후 8시 무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조용히 만찬장 밖으로 나갔다.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 3층에 마련된 만찬장을 나선 김 위원장은 별도의 장소에서 담배를 피웠다. 우리 측 관계자들이 이날 본 김 위원장의 유일한 흡연 장면이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애연가라고 들었지만 남북 정상회담이라는 상징성과, 남북 인사들이 많다는 점을 고려해 공개적인 흡연은 자제하는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 잇따라 ‘원샷’한 김정은

당초 청와대는 정상회담을 준비하며 김 위원장의 흡연에도 신경을 썼다. 공개적인 시찰 자리에서 담배를 손에 든 모습을 보였을 정도로 김정은은 애연가로 알려져 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이 독대하는 도보다리 탁자에 물, 차와 함께 재떨이도 준비했다.

하지만 막상 김정은은 담배를 꺼내지 않았다. 한 청와대 참모는 “취재진이 없는 환담장에서도 김 위원장이 흡연하지 않았다”며 “아무래도 34세인 김 위원장이 자신보다 문 대통령(65)이 훨씬 연장자라는 점을 고려한 듯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그 대신 만찬장에선 적잖은 술을 마셨다고 한다. 한 참석자는 “문배주의 알코올 도수가 40도 안팎으로 센 편인데 남측 관계자들이 헤드테이블에 있는 김 위원장을 찾아가 술을 권하면 흔쾌히 일어나 술잔을 채우고 ‘원샷’을 했다”고 전했다. 만찬 참석자들은 “김 위원장이 단 한번도 술을 거절하지 않았다”고 입을 모았다. 이날 만찬에는 우리 측에서 30명, 북측에서 24명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도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술잔을 주고받았다. 두 여사가 이야기꽃을 피우자 김 여사 옆자리에 앉아 있던 문 대통령이 “이쪽에 와서 앉아서 이야기하시라”며 자리를 비워주기도 했다. 잠시 뒤에는 리설주 오른편에 앉아 있던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자리로 김 여사가 건너가 이야기를 이어갔다. 리설주는 김 여사에게 “저와 같이 여사님도 성악을 전공하셔서인지 마음속으로 가깝게 느껴진다. 우리 두 사람이 예술산업에 힘을 보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또 리설주는 환담, 만찬자리에서 거리낌 없이 김 위원장을 ‘우리 남편’이라고 불렀다. 한 관계자는 “김 위원장을 지칭하며 ‘남편이’, ‘우리 남편이’라고 부르는데 전혀 어색함이 없었다. 일상적인 부부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리설주의 시누이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도 문 대통령 내외에게 술을 권하고 건배를 했다.

○ 북한 마술사, 미국 달러로 공연

평양냉면도 만찬의 큰 화제였다. “오늘 점심 때 한국의 평양냉면 집들이 인산인해를 이뤘다더라”는 고 부대변인의 소개에 참석자들이 일제히 폭소를 터뜨리기도 했다. 냉면은 물냉면과 비빔냉면 두 종류로 제공됐는데, 두 정상 내외는 모두 물냉면을 골랐다. 만찬에 참석했던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옥류관 냉면을 ‘만찬 음식의 꽃’으로 꼽으며 “생각보다 면발은 약간 질긴 편이었는데 육수가 일품이었다. 고명으로 얹은 세 가지 수육도 아주 부드럽고 담백했다”고 전했다.

북한에서 ‘요술’이라고 부르는 마술사의 공연도 인기였다. 카드 마술로 공연을 시작한 북측 마술사는 테이블을 누비며 우리 측 참석자의 지갑에서 한국 돈 5만 원권을 건네받은 뒤 이를 미국 100달러짜리 지폐로 바꾸는 마술을 선보여 큰 웃음과 박수를 받았다. 또 다른 참석자는 “마술사가 관객 호응을 유도하는 솜씨가 보통이 아니었다.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등 수행단들도 보조사로 공연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분위기가 무르익으면서 가수 조용필 씨와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즉석에서 조 씨의 히트곡인 ‘그 겨울의 찻집’을 불렀다.

자연스럽게 남북 참석자들은 서로 술잔을 주고받으며 테이블을 오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나중엔 지정석도 없이 다들 이곳저곳을 옮겨가며 이야기를 나눴다. 일반적인 정상회담 만찬에서 볼 수 없는 장면인데, 통역이 필요 없기에 가능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배석자 없이 두 정상 사이에 진행된 ‘도보다리 단독 회담’에 대해 청와대는 “긴 거리를 걷고, 언덕을 넘어가야 해서 북측에서 마지막까지 난색을 표했다. 하지만 회담이 임박해 김 위원장이 최종적으로 ‘하겠다’고 결정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오전 정상회담이 끝날 무렵 취재진에게 마무리 발언을 공개하자고 한 것도 김 위원장의 제안이었다고 한다. 정부 관계자는 “처음에 북측이 생중계에 주저했지만, 합의를 본 뒤에는 북측이 더 적극적으로 나섰다”고 전했다.

한상준 alwaysj@donga.com·박성진 기자
#공개장소 흡연 자제#김정은#남북정상회담#비핵화#북한#청와대#핵실험#북미회담#문재인 대통령#판문점 선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