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추미애 “MB, 범죄 기네스북” vs 친이계 “문재인 정권 치졸한 꿈 이뤄”
더보기

추미애 “MB, 범죄 기네스북” vs 친이계 “문재인 정권 치졸한 꿈 이뤄”

장관석 기자 , 문병기 기자 입력 2018-03-15 03:00수정 2018-03-15 09: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與 “권력형 비리 20개 달해”
한국당 “지방선거 겨냥 정치보복”
靑 침묵… “구속여부 검찰 판단”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에 청와대는 침묵을 지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말하지 않겠다는 게 메시지였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지방선거를 겨냥한 정치 보복이라고 비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4일 이 전 대통령 검찰 소환에 대한 질문에 “공식 입장을 낼 것이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그동안 이 전 대통령 수사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왔다. 이 전 대통령이 1월 17일 기자회견에서 자신에 대한 수사를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다음 날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가 정치 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한 것은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라는 입장문을 낸 것이 마지막이다.

하지만 청와대 내에선 이번 소환 조사는 사실상 예정된 수순이었다는 반응이 많다. 이 전 대통령 측근들의 진술로 새로운 의혹들이 불거진 만큼 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이었다는 것. 청와대는 구속 수사 여부에 대해선 “전적으로 검찰의 판단”이라며 선을 긋고 있다. 다만 구속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이 전 대통령까지 구속되면 후폭풍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도 함께 나온다.

여당인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최고위원회에서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는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다. 법과 원칙에 따라 한 점 의혹 없는 철저한 수사를 해 달라”고 말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검찰은 좌고우면 말고 구속수사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반면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페이스북에 “복수의 일념으로 전전 대통령의 오래된 개인 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 꼭 포토라인에 세워야만 했을까. MB처럼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옛 ‘친이(이명박)’계로 분류되는 한국당 권성동 김영우 주호영 의원과 김대식 여의도연구원장 등은 검찰 출석 전 이 전 대통령의 사저를 찾았다.

김영우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이 전 대통령을 검찰 포토라인에 세우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 오늘 치졸한 꿈을 이뤘다”고 비판했다. 다만 한국당은 이 전 대통령이 탈당으로 당적을 정리했다는 점을 들어 공식 논평 등 중앙당 차원의 대응은 자제했다.

장관석 jks@donga.com·문병기 기자
#이명박#검찰소환#청와대#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