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극계 무너지면 무명배우 갈곳없어” 관객들 소극장 줄서고 응원 집회
더보기

“연극계 무너지면 무명배우 갈곳없어” 관객들 소극장 줄서고 응원 집회

구특교 기자 , 유주은 기자, 권솔 기자입력 2018-02-26 03:00수정 2018-02-26 03: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부 거물 추문과 분리대응 움직임… 극단들도 “문화 바꾸자” 자정 기류
“공연계 성폭력 OUT” 25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검은색 마스크를 쓴 시민 약 600명이 ‘공연계 성폭력 OUT’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성폭력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이날 집회는 연극과 뮤지컬을 사랑하는 관객들이 자발적으로 열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성추행은 연극계 일부 거물이 했잖아요. 연극판 자체가 무너지면 결국 힘없는 무명배우들만 힘들어진다고 생각해 극장을 찾았습니다.”

23일 오후 7시경 서울 종로구 대학로의 소극장을 찾은 서모 씨(41·여)가 말했다. 평소 연극을 즐겨 본다는 서 씨는 최근 ‘미투(#MeToo·나도 성폭력을 당했다)’가 연극계 전반으로 확산되자 충격을 받았다. 예매한 티켓을 취소할까도 생각했지만 소극장에서 꿈을 키우는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된다는 생각에 연극을 보러 왔다.

이날 이 소극장 매표소 앞에는 관객 30여 명이 줄을 서 있었다. 티켓 판매원 변모 씨(27·여)는 “이번 사태로 관객이 줄어들까 걱정됐는데 티켓 예매도 줄지 않았고 지난주보다 관객이 더 늘어났다”고 말했다.

이윤택 오태석 같은 연극계 ‘거장’의 성폭력 행각이 드러나면서 연극계는 관객의 외면을 받을 처지에 놓였다. 그러나 일부 관객 사이에서 “우리가 연극계를 지켜내자”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성추문 등이 문제 되지 않은 극단의 연극은 계속 보고, 연극계 성폭력 반대 집회를 열고 있다. 극단들도 “우리부터 바뀌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며 자정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일부 관객은 ‘연극 골라 보기’에 나서고 있다. 한 달에 보름 이상 연극을 본다는 대학생 정모 씨(25·여)는 성추문에 관계자가 연루된 극단의 연극은 모두 예매를 취소했다. 문제가 없다고 판단되는 연극은 계속 보기로 했다. 정 씨는 “‘연극의 ‘사람 냄새’에 매료됐는데 사람 사이의 추악한 실체가 드러나니 계속 봐야 하나 고민이 컸다. 하지만 나쁜 부위를 도려낸다면 연극계가 새로워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25일 오후 3시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는 시민 약 600명이 ‘공연계 성폭력 반대 집회’를 열었다. 특정 단체 소속이 아니라 연극과 뮤지컬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마련한 자리다. 미국 미투 운동을 지지하는 여배우들이 검은색 드레스를 입은 것처럼 검은색 마스크를 쓴 참가자들은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폭로를 지지한다’ ‘공연예술인은 극장으로, 범죄자는 경찰로’ 등이 적힌 피켓을 들었다. 40년째 연극 팬이라는 여리 씨(63)는 “공연계가 더 이상 남성 우월의 시선으로 여성을 괴롭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 집회에 참석했다”고 말했다.

극단도 자정 노력을 하고 있다. 한 극단 스태프 A 씨는 “공연에서 애드리브를 할 때 ‘좀 더 발언에 신경 쓰고 조심하자’는 이야기를 서로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적인 애드리브를 할 때 여성 관객들이 언짢아하는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다.

구특교 kootg@donga.com·유주은·권솔 기자
#연극#무명배우#미투#성추행#성폭행#관객#소극장#응원 집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