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개폐회식 직관 ‘장근석 패션’? 그대로 입기엔…
더보기

개폐회식 직관 ‘장근석 패션’? 그대로 입기엔…

이헌재 기자 입력 2018-01-25 03:00수정 2018-01-25 05: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롱패딩-목도리는 바람직하지만 바지 얇고 신발도 보온력 약해
방한 부츠-두꺼운 양말 준비해야
2월 9일 열리는 2018 평창 겨울올림픽 개회식의 가장 큰 걱정 중 하나는 추위다. 혹시 찾아올지 모르는 혹한에 대비해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는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바람을 막기 위해 행사장 주변에 방풍막을 설치했고, 관람객들에게는 6종의 방한용품(판초, 무릎담요, 핫팩 방석, 손 핫팩, 발 핫팩, 방한모자)을 무료로 지급한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관람객 각자가 스스로 방한대책을 완벽하게 준비해 오는 것이다.

평창과 가장 비슷한 환경에서 개회식을 치렀던 대회는 1994년 노르웨이 릴레함메르 대회다. 평창과 같이 지붕 없는 개방형 스타디움에 3만5000명의 관중이 모였다. 릴레함메르 대회 조직위는 대회 전부터 신문과 방송 등을 통해 “모자와 목도리, 방한 부츠와 겨울용 양말을 준비하라”고 수없이 강조했다.

평창 조직위 역시 홍보대사인 배우 장근석 씨를 내세워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개·폐회식 미디어 브리핑에서도 ‘장근석이 추천하는 개폐회식 관람 패션’이라는 동영상을 소개했다.

주요기사

동영상에 등장하는 장근석의 패션은 받아들여야 할 점과 고쳐야 할 점이 두루 있다. 먼저 롱다운 패딩으로 몸 전체를 보호하는 것은 체온 유지에 무척 효과적이다. 목부터 얼굴까지 감쌀 수 있는 넓고 긴 형태의 목도리를 두른 것도 좋은 선택이다.

그렇지만 가장 중요한 머리와 손, 그리고 발을 보호하기엔 많이 부족하다. 우선 머리 전체, 특히 귀를 감싸주는 모자가 필수다. 장갑 역시 눈이나 비에 젖기 쉬운 털장갑은 피해야 한다. 스키장갑처럼 기능성 장갑을 끼는 게 좋다.

하반신은 피해야 할 부분이 많다. 발목은 노출되지 않아야 체온을 유지할 수 있다. 지금 신고 있는 신발은 미끄러울 뿐 아니라 보온성이 떨어진다. 따뜻하고 접지력이 좋은 방한 부츠를 신고, 역시 두꺼운 겨울 양말을 신어야 한다. 여분의 양말을 준비하는 것도 좋다. 바지 역시 지금 입고 있는 면바지는 방한성이 약한 데다 젖을 경우 잘 마르지 않아 체온이 급격히 떨어질 수 있다.

평창 조직위는 31일경 업그레이드한 홍보 동영상을 만들어 관람객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평창 겨울올림픽#평창 겨울올림픽 개회식#추위#장근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