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내 생각은/정현철]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암 치료 신약에도 적용돼야
더보기

[내 생각은/정현철]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암 치료 신약에도 적용돼야

정현철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교수입력 2017-12-20 03:00수정 2017-12-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세부 실행계획’이 내년부터 시행된다. 환자들이 경제적 이유로 치료를 못 받아 심적·육체적으로 고통받는 일을 없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이에 암 환자와 가족들의 기대는 더욱 커지고 있다.

최근 활발히 개발되고 있는 표적치료제, 면역치료제들은 약을 쓸 수 있는 대상이 특정 유전자 변이가 발생하거나 기존 치료에 실패한 환자들로 제한돼 있다. 그렇다 보니 각 약제의 환자 수가 희귀 암 정도로 적고, 적절한 치료가 시행되지 않으면 환자들은 다른 대안이 없어 의료 난민이 되고 만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위암의 경우 1차 혹은 2차 항암치료에 실패한 진행성 혹은 재발성 위암은 여명이 1년을 넘기지 못할 정도로 예후가 좋지 않고, 환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치료제는 많지 않다. 다행히 2015년부터 기존 치료에 실패한 경우 사용할 수 있는 표적치료제, 면역치료제들이 계속 등장하고 있다. 이러한 소식은 환자들에게는 분명 새로운 희망임에 틀림없다.


문제는 보험 급여다. 진행성 위암 2차 치료에 쓸 수 있는 표적치료제 신약은 허가된 지 약 2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환자들은 급여 혜택을 못 받아 치료제 비용을 전액 자가 부담해야 한다. 그나마 실비보험으로 치료를 이어가는 경우도 있지만 이 경우도 극소수에 불과하다.

주요기사

사실 신약을 써도 이 환자들이 생존하는 기간은 그다지 길지 않다. 하지만 건강한 사람들에게는 평범한 하루에 불과한 오늘이 새로운 치료를 받지 못하고 돌아가신 환자들에게는 그렇게도 고대하던 소중한 내일임을 기억해야 한다. 그리고 이 같은 상황은 우리 모두에게 앞으로 살아가는 동안 반드시 나타난다.

이제는 암 환자들이 연명치료의 시행 여부를 자신이 직접 결정하는 시대다. 필자는 환자들이 자신의 암 치료 여부를 경제적 이유가 아니라 삶에 대한 철학과 의학적 근거에 의해 스스로 결정하게 되기를 바란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계획이 2018년 무술년 새해부터 시행된다. 급여가 적용되지 않아 신약을 사용하지 못하는 사각지대에 놓인 환자와 가족들을 위해 정부가 더 좋은 해법과 대책을 반드시 제시하기 바란다.
 
정현철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교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세부 실행계획#표적치료제#면역치료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