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화내용 문자로 자동변환… 진화하는 고객센터
더보기

대화내용 문자로 자동변환… 진화하는 고객센터

박은서 기자 입력 2017-12-05 03:00수정 2017-12-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홈쇼핑업계 인공지능 기술 속속 도입
TV홈쇼핑, T커머스 등 전화 주문이 많은 유통업체들이 고객센터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기술을 도입해 고객 응대 서비스를 개선하고 있다. 내년 1분기(1∼3월) AI 기반의 고객 상담 분석 솔루션을 도입할 예정인 KTH의 고객센터. KTH 제공
TV홈쇼핑, T커머스(TV와 전자상거래의 합성어) 업체들의 고객센터가 진화하고 있다. 단순히 상품 문의와 주문을 받고 불만사항을 접수하는 전화 응대 수준에서 벗어나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의 솔루션을 도입해 고객 수요와 성향을 분석하려는 노력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T커머스 업계 1위 ‘K쇼핑’의 운영사 KTH는 내년 1분기(1∼3월) AI 기술 기반의 고객 상담 분석 솔루션을 도입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솔루션의 핵심은 고객이 상담원과 전화로 나눈 음성을 문자 데이터로 변환하는 기술이다. 이미 내비게이션, 스마트폰 등을 통해 널리 쓰이는 음성인식 기술인 ‘STT(Speech to Text) 기술’이 쓰였다.

기존에 상담원은 전화 상담을 마치면 대화 내용이나 고객의 요구사항을 직접 기록해야 했다. 대화 내용이 오디오 파일 형태로 저장되지만 한눈에 보기 쉽도록 문자로 된 정보도 필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방식은 상담원의 고객 대응 숙련도가 다른 만큼 고객 요청을 정확하게 기록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었다.

고객이 말한 음성을 문자 데이터로 자동 변환해 준다면 이런 맹점을 보완할 수 있다. 고객 요구사항을 빠짐없이 기록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일일이 내용을 기록해야 하는 상담원의 부가 업무도 덜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상담원들은 하루 평균 15%의 시간을 상담 요약 내용을 입력하는 데 쓰고 있다.

주요기사

문자로 변환돼 쌓인 데이터는 AI를 통해 유형별 분류가 가능해진다. 예를 들어 의류 상품의 반품 요청이 많아진다면 어떤 사유로 반품 횟수가 늘어나는지를 키워드별로 분석할 수 있다는 얘기다. 단순히 문의사항의 빈도수를 분석하는 것뿐 아니라 고객의 감정 상태도 분석할 수 있다. ‘불편하다’ ‘문제 있다’ 등 고객의 말 속에서 감정을 나타내는 용어를 파악해 상품에 대한 고객 감정까지도 데이터로 축적하기가 한층 더 쉬워진다는 뜻이다. 강인모 KTH 이노베이션 전략센터장은 “물건을 사지 않은 ‘이탈 고객’을 파악해 그 원인을 분석할 수 있으며, 상품에 대한 수요 공급도 예측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롯데홈쇼핑도 9월 빅데이터 기반의 상담 서비스를 시작했다. 상담원이 고객과 연결되면 주문 정보, 미완료 서비스 등 상세 정보를 한 번에 파악할 수 있는 화면이 뜨도록 설계했다. 그동안에는 상담 목적과 상품 주문 정보 등을 상담원에게 설명해야 했다. 하지만 서비스의 도입으로 고객의 최근 이용 정보, 의류 치수, 주 결제수단 등을 설명할 필요 없이 상담원이 알 수 있도록 설계했다. 롯데홈쇼핑은 이 서비스를 통해 고객 상담 시간은 15초, 대기 시간은 기존보다 10%를 단축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현대홈쇼핑은 지난달 업계 최초로 ‘보이는 ARS(자동응답전화)’ 서비스를 선보였다. 스마트폰에 ‘현대H몰’ 애플리케이션만 깔려 있으면 자동으로 연결되는 서비스다. 기존에 음성을 듣고 번호를 누르는 서비스는 시간이 오래 걸릴 뿐 아니라 잘못 누를 가능성도 있었는데 이를 보완했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주문 중 60%가 전화로 이뤄지는 만큼 도입 필요성을 느끼고 올 4월부터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하루 1만 건 이상이 보이는 ARS를 통해 주문이 이뤄지고 있다.

고객센터의 진화에는 ‘구매전환율’을 높이려는 업체들의 의도가 반영됐다. 구매전환율이란 실제로 구매로 이어지는 비율을 말한다. 홈쇼핑 등 TV를 통한 통신 판매는 20, 30대보다는 50대 이상의 중장년층 고객이 더 많이 이용한다. 한 홈쇼핑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중장년층이 더 구매력이 높기 때문에 상품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냈다면 구매로 바로 이어지도록 하는 것이 관건이다. 고객센터가 새로운 기술을 도입해 상담의 질과 편의성을 높이려는 시도는 비대면이란 한계를 보완하려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박은서 기자 clue@donga.com
#홈쇼핑#인공지능#고객센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