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증여 논란 홍종학 “富 대물림 제어 필요”
더보기

증여 논란 홍종학 “富 대물림 제어 필요”

박성진 기자 입력 2017-11-09 03:00수정 2017-11-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서 밝혀
“인사 5원칙 위배 아니라고 생각… 고소득층 재산세-종부세 올려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사진)가 8일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국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과도한 부의 대물림에 대해 적절한 제어 수단이 필요하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자신을 둘러싼 증여 논란에 대해서도 “일부 과도하다는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했다.

홍 후보자는 “부의 대물림으로 인한 경제적 계층의 고착화를 막기 위해, 부의 양극화를 막기 위해 상속·증여세의 인상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고소득층에 대한 재산세와 종부세도 올려야 한다는 의견도 밝혔다. 다만 딸에 대한 격세 증여 논란에 대해서는 “관련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정당하게 증여세를 납부했다”고 밝혔다.

딸이 건물 리모델링 비용을 부담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건물이 노후화돼 전기안전, 누수 등의 문제로 (리모델링을) 진행한 것으로 비용은 공동사업자 계정에서 관리해 관련법에 따라 연말에 정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본인의 최근 논란과 달리 국회의원 시절 공직 후보자의 절세와 증여 행태를 비판한 것에 대해서 홍 후보자는 “당시 철저한 검증은 주어진 역할이었으나 지금은 공직 후보자 자격이므로 저의 적합성 여부를 스스로 평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공개적으로 특목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혀 왔음에도 불구하고 딸을 국제중학교에 입학시킨 것과 관련해서는 “특목고가 원래 취지와 다르게 운영돼온 구조적 문제를 지적한 것으로, 기숙형 학교를 선택할 수밖에 없는 불가피한 사정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홍 후보자는 자신이 문재인 정부의 5대 인사원칙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현재까지 제기된 의혹에 대해 “청문회 당일 소상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홍종학#증여#대물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