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노동신문, 反트럼프 시위 상세히 보도
더보기

北노동신문, 反트럼프 시위 상세히 보도

황인찬기자 입력 2017-11-09 03:00수정 2017-11-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방한은 핵전쟁 책동” 비난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방한에 대해 “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기 위한 책동”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한미 정상회담 다음 날인 8일 정세논설에서 “전쟁 미치광이인 트럼프는 전쟁 폭언들을 내뱉으면서 긴장 상태를 극도로 고조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트럼프가 남조선에 날아든 것도 군사적 위협을 강화하면서 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기 위한 의도적인 책동”이라고 비난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남조선 집권자가 ‘전쟁이 나도 조선반도에서 나는 것이고 수천 명이 죽어도 거기서 죽는 것’이라는 망발을 거리낌 없이 내뱉은 트럼프에 대해 항변 한마디 못하는 것은 매국 반역 행위”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반대하는 국내 단체들의 시위 소식을 별도의 기사 2건으로 상세히 다루기도 했다.

황인찬 기자 hic@donga.com
관련기사
#트럼프#북한#핵전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