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카드 성폭행’ 男 팀장 “이미 무혐의 처분, 쉽게 판단하지 말길”
더보기

‘현대카드 성폭행’ 男 팀장 “이미 무혐의 처분, 쉽게 판단하지 말길”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11-07 09:52수정 2017-11-07 10: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네이트판 댓글 캡처. 아이디 ‘팀장‘ 댓글.

한샘 성폭행 사건에 이어 현대카드 성폭행 사건이 있었다는 주장이 불거져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현대카드 성폭행 사건의 피의자인 '팀장'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법적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은 사안이라며 섣불리 판단하지 말아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6일 자신을 현대카드와 지난 4월 위촉계약을 한 직원이라고 소개한 A 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인 '네이트 판'에 "최근 한샘 성폭행 사건을 보고 용기 내 이렇게 작성해 본다"며 글을 올렸다.

A 씨에 따르면 입사 한 달 뒤 회식을 하던 중 다 같이 A 씨 집에 가서 술을 더 마시자는 이야기가 나왔다. 이에 팀장 B 씨, 동료 C 씨 및 다른 사람들과 함께 차를 타고 이동했지만 나머지 사람들은 전부 떠나고 B 씨, C 씨만 남게 됐다. A 씨는 문득 겁이 나 집으로 뛰어 올라갔지만, B 씨와 C 씨가 문을 계속해서 두드리자 열어줬다.

A 씨는 두 사람과 집에서 술을 더 마시다 잠이 들었다. 술에 취한 A 씨는 자신이 잠든 사이에 B 씨가 자신을 성폭행 했다고 주장했다. 사건 다음날 B 씨는 태연하게 A 씨의 집에서 씻고 A 씨의 볼을 꼬집으며 출근해야 하지 않냐고 말을 걸었다. B 씨는 애가 둘 있는 아빠였고 배우자가 사망한 지 4개월 된 상태였다.

주요기사

사건 이후 충격에 빠진 A 씨는 6월 여성가족부 성범죄 상담센터에서 상담을 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어 사직서를 여러 번 제출했지만 센터장은 '돈'을 이유로 퇴직을 막았다. 9월 말 본사에도 퇴사를 요청했지만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니 조사가 마무리되면 그 결과대로 조치할 것"이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A 씨는 "최종 판결까지 몇 년이 걸릴지 모르는데 눈앞이 깜깜하다. B 씨는 여전히 일 잘하고 돈 많이 벌고 직원들 교육도 하고 있다. 참 불공평한 대우가 아닌가"라며 호소했다.

이후 6일 현대카드 측은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당사 관련해 올라온 기사 건은 자체 감사실과 전문적인 외부 감사업체가 이중으로 조사했고 동시에 검경의 조사도 병행됐다. 모두 개인간 애정문제로 수사기관에서도 성폭행 혐의에 대해 무혐의 결론이 나 종결이 됐다"고 밝혔다.

이후 7일 '현대카드 성폭행' 사건의 글이 올라온 '네이트 판'에는 B 씨로 추정되는 댓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팀장'이라는 아이디로 "해당 내용의 팀장입니다. 자려고 누웠지만 도저히 잠이 오질 않아 답답한 마음에 댓글로나마 간단히 글 적어보려 합니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그는 "회사 동료 및 지인들은 왜 저보고 바보같이 당하고만 있느냐 반박글이라도 쓰든 뭔가 조치해야 되지 않겠냐고 하지만 이미 경찰 측에서 종합적인 사건 조사를 마치고 지난달 26일자로 최종 검찰 무혐의 처분까지 떨어진 사건이며 저는 무고와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검찰에 고소를 했고 검찰의 사건 지휘하 담당 경찰서 및 담당 수사관이 배정돼 사건 진행 중에 있습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사건은 수사기관에서 판단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며 저 또한 답답하고 힘들지만 최종적인 수사 결과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해당 내용 몇 번이고 잘 봤으며 허위사실, 거짓인 내용들도 많이 확인했지만 아직까지 반박하지고 싶지 않습니다. 너무 성급하고 감정적으로 쉽게 판단하시진 말아주셨으면 합니다"라고 당부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