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어린이 책]각자 다른 모습이지만 우리는 함께 살고 있다
더보기

[어린이 책]각자 다른 모습이지만 우리는 함께 살고 있다

손택균기자 입력 2017-11-04 03:00수정 2017-11-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병하의 고민/조은수 글·그림/44쪽·1만3000원·한울림스페셜
“손가락 열 개, 발가락 열 개, 눈 코 입…. 아이고, 감사합니다.”

출산 장면을 그린 TV 드라마에서 이따금 아무렇지 않게 나오는 부모의 대사다. 의미를 굳이 짚어내면 ‘제 아이가 장애인이 아니어서 감사합니다’일 거다.

할머니의 손을 잡고 길을 걸어가던 아이가 휠체어에 앉아 이동하는 또래를 바라보다 묻는다.

“저 아이는 왜 이 세상에 온 거예요?”

주요기사

마른 땅에서 나온 뿌리 같은 아이, 고운 모양도 없고, 몸을 가누는 것도 조마조마하고, 아무리 봐도 예쁘다고 할 만한 구석이 없는 아이.

“병하야, 저 아이는 너와 함께 이 땅에서 살아가기 위에 온 거란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병하의 고민#조은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